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쩍벌 논란'에 윤석열 "허벅지 살 많아서…"

머니투데이
  • 최민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8.04 21:4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3일 오후 서울 은평구 은평갑 당원협의회를 방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3일 오후 서울 은평구 은평갑 당원협의회를 방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최근 벌어진 '쩍벌 논란'에 대해 "문제가 될지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며 "앞으로 배워가겠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은 4일 부산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양다리를 벌리는 습관에 대해 "허벅지 살이 많은 사람은 다리를 붙이고 있기 불편하다"는 이유를 들면서 "하지만 당연히 지하철 탈 때는 오므린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은 "(쩍벌 습관이) 논란이 될 줄 알았다면 했겠나, 전혀 생각하지 못했다"라며 "젊은 층에서 (다리를 벌리고 앉는) 그런 것에 대해 대중교통 예절이 부족하단 지적이 제기됐다. 충분히 그런 비판을 할 수 있겠다 싶었다. 늘 배워가겠다"고 말했다.

'주 120시간 노동', '부정식품을 선택할 자유', '건강한 페미니즘' 등 최근 논란이 된 발언에 대해서는 "아무리 정치판이라도 악의적이라고 봐야 되지 않겠나"라며 "논란이 된 발언 전체 영상을 본 사람은 이해가 된다고 이야기한다"고 말했다.

또 "'정치인이면 이런 식의 어법은 조금 곤란하지 않냐'고 지적하면 감사하게 받아들이고 정치 선배들의 좋은 가르침이라 생각하겠는데 왜곡해서 전체 문맥 취지와는 다른 방식으로 (해석해 문제시) 하는 것은 국민을 거짓 선동하고 기만하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떤 위치에 있건 간에 우리나라 국민들이 굉장히 똑똑하고 우수하시다"라며 "전체적인 취지를 잘 이해하시고 판단할 거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진태 전 의원이 당 대선후보 검증단장을 맡을 가능성이 높은 것에 대해서는 "아마 과거 인사청문회 할 때 (저에 대한 공격을) 많이 하신 것 때문에 일부에서 문제를 제기하는 것 같다"며 "이제 같은 당원인데 그렇게까지 하겠나, 중립적으로 (검증을) 잘 하실 것 같다"고 말했다.
이준석 당 대표의 '경선 버스' 탑승 압박이 입당 결정에 영향을 미쳤나고 묻자 "내가 압박을 한다고 (따를) 사람도 아니다"라며 "기왕에 입당할 거면 8월보다는 7월에 가는 게 낫겠다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 대표가 지방일정으로 당을 비운 사이 입당한 것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서는 "서로 입당에 관한 공감대를 가진 상황이었다"라며 "(논란은) 그런 말 하기 좋아하는 분들이 막 만들어서 하는 거 아니겠나"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월소득 3000만원' 27세 대학생의 비결? "유재석 말에 공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