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공정위, 쿠팡 '유통갑질' 제재 착수...이르면 11일 결론

머니투데이
  • 세종=유재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8.06 11: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쿠팡 본사. 2020.8.24/뉴스1
쿠팡 본사. 2020.8.24/뉴스1
공정거래위원회가 쿠팡이 납품업체인 LG생활건강을 상대로 '유통갑질'을 했다고 판단하고 제재절차에 들어간다.

6일 업계 등에 따르면 공정위는 오는 11일 전원회의를 열고 쿠팡의 '대규모유통업에서의 거래 공정화에 관한 법률(대규모 유통업법)' 위반 혐의에 대한 제재 수준을 심의한다. 회의결과에 따라 이르면 이날 쿠팡에 대한 제재수준이 확정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LG생활건강은 2019년 공정위에 쿠팡이 생활용품·코카콜라 제품 판매를 두고 불공정행위를 했다고 신고했다. 쿠팡이 LG생활건강에 직접 주문한 상품에 대해 반품을 강제하거나 상품 판매 목표액을 달성하지 못하면 공급단가 인하를 요구한 행위가 경영간섭에 해당한다는 주장이다.

이에 대해 공정위는 조사를 진행했고 쿠팡 측에 심사보고서(형사재판의 공소장 격)를 발송했다. 공정위는은 쿠팡이 LG생활건강에 사후보전을 위한 광고비를 요청하고 다른 유통망 공급 건에 대해 경영간섭을 했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