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생존률·IPO 일반창업 보다 월등…'스타 연구소기업' 100개 키운다

머니투데이
  • 류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8.31 05:3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최근 4년간 대폭 증가하면서 질적·스케일업 위주 성장전략 내놔

생존률·IPO 일반창업 보다 월등…'스타 연구소기업' 100개 키운다
'일반 기업과 비교할 때 5년차 생존률은 약 2.5배, 창업부터 IPO(기업공개)까지는 국내 평균 보다 약 1.7배 빠르다.'

최근 과학기술 분야 연구자, 창업 전문가라면 꼭 찾아보는 보고서가 하나 있다. '연구소기업 혁신성장 전략'이라는 제목으로 지난해말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에 제출된 것이다. 공개된 28쪽 분량의 보고서 요약본에는 연구소기업 연도별 설립 실적, 평균 매출액·고용실적 등의 현황 분석과 함께 'K선도 연구소기업 100개 육성' 등을 위한 전략과 목표가 담겼다.

민간 벤처캐피털(VC) 수요를 반영한 '기획형 연구소기업 창업 확대' 등 공공R&D(연구·개발) 성과가 산업현장으로 연결되는데 필요한 이른바 '개방형 혁신' 중심의 정부 지원 과제가 강화됐다는 점이 특징이다. 전 세계가 딥테크(Deep-tech) 위주의 기술창업을 확대하는 상황에서 정부가 연구소기업을 주축으로 한 지원전략을 다각화해, '선도형 경제'로 나아가겠다는 의지로 읽힌다.

◇5년차 생존률 75.0%·IPO까지 7.6년=연구소기업은 과학기술 분야 정부출연연구기관, 대학이 보유한 기술의 직접 사업화를 위해 자본금의 10% 이상을 출자해 특구 안에 설립하는 기업을 말한다. 취·등록세를 면제받고 법인세는 3년간 100%(이후 2년간 50%), 재산세는 최대 7년간 100%(이후 3년간 50%) 면제 및 감면해준다.

30일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이하 특구재단)에 따르면 올해 6월 기준, 대덕연구개발특구 387개사를 비롯해 광주(174개), 대구(204개), 부산(170개), 전북(166개), 강소특구(109개)의 기업을 더하면 총 1210개사가 등록됐다. 이중 취소기업 217개사를 제외하면 993개 기업이 현재 운영 중이다.

연구소기업은 기업 생존율이 높고, 증시 상장을 통한 자금회수가 상대적으로 빠르다는 장점을 지녔다. 중소벤처기업부의 '2019 창업지원기업 이력·성과조사' 자료에 따르면 연구소기업의 3년차 생존율은 일반기업(41.5%)에 비해 2배 이상 높은 86.8%를 나타냈다. 5년차의 경우 일반기업이 28.5%, 연구소기업이 75.0%를 기록해 약 2.5배까지 차이가 벌어졌다. 초기 생존·성장에 효과가 높다는 의미다. 또 연구소기업은 창업부터 IPO까지 평균 7.6년이 걸렸다. 일반 창업기업 평균(13년)보다 약 1.7배 빠른 성과다. 글로벌 평균인 6.3년에 근접해 자금회수에도 유리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생존률·IPO 일반창업 보다 월등…'스타 연구소기업' 100개 키운다

◇원자력硏, 콜마 2차례 지분매각 1300억 확보=지금까지 코스닥 상장에 성공한 기업을 보면 국내 1위 건강기능식품 R&D 제조전문기업 콜마비앤에이치 (29,250원 상승1850 -6.0%)(1호기업), 코로나19(COVID-19) 진단키트를 개발해 해외 수출 중인 수젠텍 (18,100원 상승250 1.4%)(28호)과 진시스템 (12,000원 상승1050 -8.1%)(147호), 유전체분석솔루션 기업인 신테카바이오 (12,800원 상승650 5.3%)(58호) 등이 대표적이다. 특구재단 측은 "콜마비앤에이치를 설립한 원자력연구원의 경우 두 차례 지분매각을 통해 1300억원을 확보했고 이렇게 올린 수익은 R&D 재투자 및 수익금 분배 등에 쓰였다"고 설명했다.

'디지털 뉴딜' 분야에선 에너지캠프(366호), 마인즈랩(52호) 등이 경쟁력 높은 제품을 선보이며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스마트 배터리 충전기' 등을 생산하는 에너지캠프는 대경공동기술지주 출자회사로 설립 후 3년 만에 매출이 2800% 이상 신장했다. 'AI(인공지능) 회의록 솔루션' 등을 내놓은 마인즈랩은 2014년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출자한 회사로 지난 기업가치가 2014년 16억원에서 2019년 1000억원에 근접하며, 유니콘(기업가치 1조원 이상 비상장 기업)의 꿈을 키워가고 있다.

생존률·IPO 일반창업 보다 월등…'스타 연구소기업' 100개 키운다
◇스타 연구소기업 100개·상장사 20개 육성=연구소기업 중 66.2%인 662개는 최근 4년 내(2017~2020년) 문을 열었다. 10개 중 6개 이상은 초기기업인 셈으로 성장을 위해선 체계적인 지원이 필요한 상황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 관계자도 "기업 수가 단기간 부쩍 늘었는데, 대부분 초기기업이라서 질적 성장을 위한 맞춤형 지원체계가 필요한 실정"이라고 진단했다.

이를 위해 과기정통부와 특구재단은 △K-선도 연구소기업 프로젝트 △민간주도 기획창업 △연구소기업 전용 펀드 조성 △소재·부품·장비 특화 신기술 창업 등을 골자로 한 '연구소기업 혁신성장 전략'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연구소기업 R&BD(사업화연계 기술개발) 예산에서 유망 신산업 비중을 2020년 약 15%에서 2025년 약 50%까지 확대해 DNA(데이터·네트워크·인공지능), 바이오헬스, 시스템반도체, 미래차 등 기술기반 딥테크 스타트업을 대거 육성한다. 또 '아이템 발굴→구체화→고도화→창업→글로벌 시장 진출' 등으로 이어지는 '기획형 연구소기업 창업 프로세스'도 마련한다. 일례로 2019년 한국생명공학연구원에서 창업한 '진코어'는 창업기획사를 통해 아이템의 시장성을 검증받았다. 창업과 동시에 이 회사는 36억원 규모의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이와 함께 세계 톱 기술·제품을 1개 이상 보유한 'K-선도 연구소기업'을 키우는 사업도 시작한다. 이 사업에 선정되면 기술개발 기획, 시장조사, 마케팅 등의 '역량 강화 패키지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이를 완료한 기업에 씨앗자금(R&BD과제)을 지원하는 등 스케일업을 돕는다. 과기정통부와 특구재단은 " 이반 전략을 통해 2025년까지 100개의 스타 연구소기업을 육성하고, 코스닥 상장기업을 현 3개에서 20개까지 늘리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미디어 액셀러레이팅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1월 급락장 속 외국인 '올해 최대 순매수'…뭐 담았나 보니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