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30조' 전세계 드론시장 장악한 中...비결은 '선허용·후보완' 제도

머니투데이
  • 고석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9.11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30조' 전세계 드론시장 장악한 中...비결은 '선허용·후보완' 제도
코로나19(COVID-19)로 각국의 디지털 전환 속도가 빨라지고 온라인 거래와 물류·유통시장이 급성장하면서 드론산업도 새국면을 맞고 있다. 전문가들은 우리나라가 규제완화를 통해 드론산업 육성을 서두르지 않을 경우 중국과 미국이 양분하고 있는 글로벌 드론시장에 뛰어들 기회가 다시는 오지 않을 수 있다고 경고한다.

10일 미국 드론산업 전문 조사기관 드로니(DRONEII)에 따르면 올해 세계 드론시장은 전년대비 25.8% 성장한 263억달러(30조7100억원)을 기록할 전망이다. 코로나19로 드론 배송서비스 등 물류·유통 분야 활용이 증가하고 인공지능(AI)·5세대 이동통신 등 적용 기술이 발전하면서다. 드로니는 드론산업이 연평균 9.4%씩 증가하면서 2026년에는 413억달러(48조2300억원)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나 국내 드론시장의 규모는 미미하다. 산업연구원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드론시장은 2억달러(2300억원) 규모에 그쳤다. 미국과 중국이 시장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데다 유럽, 일본 드론시장도 성장세를 보이는 것과 대조적이다.

특히 드론 제조·판매 부문은 중국이 사실상 시장을 장악하고 있다. 드로니 조사에 따르면 시장 규모가 가장 큰 미국 상업용 드론시장을 기준으로 판매 점유율은 세계 1위 업체인 중국 DJI가 76.1%로 압도적 우위를 차지하고 있다. 이어 인텔(4.1%), 중국 유닉(2.6%), 프랑스 패럿(2.5%) 순이다. 국내 드론업체들의 경우 평균 매출액이 20억원 미만으로 영세해 전부 합쳐도 0.1%의 점유율을 기록하기 어렵다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지난달(8월) 22일 세종시 세종호수공원에서 드론으로 피자 배달 첫 상용화 개시 행사가 진행되고 있는 모습. /사진=국토교통부
지난달(8월) 22일 세종시 세종호수공원에서 드론으로 피자 배달 첫 상용화 개시 행사가 진행되고 있는 모습. /사진=국토교통부
통신부품, 센서, 배터리 등 기체 조립·설계 능력이 세계적인 수준임에도 국내 드론산업이 가시적인 성장을 보이지 못한 이유로 업계는 과도한 규제를 꼽았다. 중국과 미국이 과감하게 '네거티브' 방식의 규제를 취한 데 반해 우리나라는 기기인증부터 비행승인 등 절차가 복잡하고 대기시간도 길어 선진국의 발전 속도를 따라잡지 못한다는 지적이다.

중국의 경우 드론산업 육성을 위해 규제를 대폭 완화했다. 국내 업체들이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는 비행 테스트와 관련해 승인제가 아닌 신고제를 운영하는 것이 대표적이다. 중국은 116kg 미만 드론 비행 시 스마트폰 앱을 통해 관제소에 신고만 하면 비행 테스트가 가능하다.

오철 상명대학교 글로벌경영학과 교수는 "중국은 2012년부터 드론산업에 '선허용-후보완' 방식의 규제를 적용하고 있다"며 "DJI, 이항 등 개발 과정에서 수많은 실험이 필요한 드론 제조사들이 발전할 수 있었던 비결"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간 국내 드론 규제들도 어느정도 정비됐지만 산업계의 어려움은 5년 전과 다르지 않다"며 "코로나19로 급성장하는 드론시장에서 후발주자인 한국이 의미있는 성과를 내기 위해서는 중국처럼 '선허용-후보완' 방식의 규제를 적극적으로 도입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30조' 전세계 드론시장 장악한 中...비결은 '선허용·후보완' 제도

[머니투데이 미디어 액셀러레이팅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연봉 4000만원 무주택자, 대출 한도 4억→3억 '뚝'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