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버려진 2살·생후 3개월 남매, 美 국경 강가에서 발견

머니투데이
  • 송지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7,912
  • 2021.09.18 04:1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온두라스 국적 영유아들…불법 이민 브로커 소행 추정

미국 텍사스주 리오그란데 강에서 발견된 아이들/CBP South Texas 트위터 캡처
미국 텍사스주 리오그란데 강에서 발견된 아이들/CBP South Texas 트위터 캡처
미국 텍사스주의 국경 인근에서 2살짜리 여자 아이와 생후 3개월 된 남동생이 버려진 채 발견됐다. 미국 당국은 불법 이민 브로커들이 아이들을 버리고 도망친 것으로 보고 있다.

15일(현지시간) 뉴스위크 등 현지 언론은 미국 관세국경보호청(CBP) 요원들이 텍사스주 리오그란데강 순찰 중에 이들 남매를 발견해 보호센터로 옮겼다고 보도했다.

CBP 요원들은 당시 보트를 타고 리오그란데 강을 따라 순찰하다가 강가 옆 잔디에 우두커니 앉아 있는 어린 아이를 먼저 발견하고 접근했다. 현장에 다다르니 아이 옆에는 카시트에 누워 있는 갓난아기도 있었다. 카시트 아래에선 두 아이가 남매 사이이며, 국적은 온두라스라는 내용의 쪽지가 발견됐다.

요원들은 곧바로 주변 수색에 나섰지만 아이들을 버린 사람은 찾지 못했다. CBP 측은 불법 이민 브로커가 아이들을 미국 국경 안으로 들여 보내는 조건으로 돈을 챙긴 뒤 무책임하게 버리고 떠난 것으로 추정했다.

다행히 두 아이의 건강에는 큰 이상이 없다. 현재 아이들의 양육 책임은 미국 보건복지부로 넘어간 상태다. CBP 수석 순찰요원인 로버트 가르시아는 페이스북을 통해 "우리가 국경 지역을 수색하는 일은 (누군가를) 삶과 죽음의 경계에 서게 할 수 있다"며 "양심의 가책도 없이 버려지는 아이들이 있다는 사실에 매우 가슴 아프고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최근 보호자 없이 미국 국경을 넘는 미성년 이민자 수는 점점 증가하고 있다. 2020년 10월~2021년 7월 국경 순찰대원들이 발견한 미성년 이민자는 11만3000명에 달한다. 이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재임 당시인 2019년 10월~2020년 9월 3만3000여명에 비해 3배 이상 증가한 것이다.

/사진=US Border Patrol Del Rio Sector 페이스북 캡처
/사진=US Border Patrol Del Rio Sector 페이스북 캡처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오겜 실적 어땠기에?…넷플CEO '녹색 추리닝' 입고 나타났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