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8년 뒤엔 10조 시장"…삼성디스플레이, 폴더블 대박 조짐에 '화색'

머니투데이
  • 한지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656
  • 2021.10.19 05: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8년 뒤엔 10조 시장"…삼성디스플레이, 폴더블 대박 조짐에 '화색'
"폴더블(디스플레이)은 향후 중소형 패널 시장의 승패를 가를 핵심기술."

삼성디스플레이 관계자가 후발주자의 추격을 따돌릴 방법으로 기술 격차를 언급하며 한 말이다.

삼성디스플레이가 폴더블 디스플레이를 미래를 선도할 중소형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신기술로 점찍고 생산 라인을 풀가동하고 있다. 연간 평균 53%씩 급격히성장하는 폴더블 디스플레이 시장을 두고 중소형 OLED 시장 1위 자리를 놓치지 않겠다는 목표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디스플레이는 베트남 북부 박닌성에 위치한 갤럭시Z 플립3와 폴드3 등 폴더블 폰 디스플레이 생산 라인 추가 증설을 검토 중이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설비 증설로 내년 초까지 폴더블 OLED 생산량을 연간 2500만대까지 늘리겠단 계획이다.

폴더블 디스플레이는 고무줄처럼 늘어나는 스트레처블 디스플레이, 돌돌 말리는 롤러블 디스플레이와 함께 대표적인 플렉서블(유연한) 디스플레이 신기술로 꼽힌다. 디스플레이 패널이 반으로 완전히 접히는 폴더블 디스플레이의 경우 스마트폰과 같은 소형 제품에 주로 사용된다. 5세대(G)등 인터넷 기술의 발전, 첨단 스마트폰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면서 폴더블 디스플레이 수요도 급격히 늘어나고 있다.

지난 8월 삼성전자가 출시한 갤럭시Z 플립3와 폴드3가 3개월만에 100만대 팔리는 등 대박을 터뜨리면서 폴더블 디스플레이 출하량도 늘었다. 시장조사업체 유비리서치는 삼성디스플레이의 3분기 전체 스마트폰용 OLED(폴더블 포함) 출하량은 1억2476만대로 2분기(1억2476만대)보다 24.6% 늘었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폴더블 OLED는 3.2%인 393만대로 집계됐다.

시장은 삼성디스플레이의 폴더블 디스플레이 기술이 후발주자를 따돌릴 무기가 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전체 OLED 출하량 가운덴 그 비중이 다소 적다고 볼 수도 있지만, 삼성디스플레이가 전세계에서 유일하게 폴더블 디스플레이를 생산하는 만큼 미래 가치는 더 커질 것이라는 예측이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리서치앤마켓은 지난해 2억6890만달러(약 3194억5320만원)였던 전세계 폴더블 디스플레이 시장 매출은 2028년 87억7230만달러(10조3800억원)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연평균 성장률은 53.2%에 달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현재 삼성전자에만 폴더블 디스플레이를 공급하고 있는데, 2위 스마트폰 업체인 애플 역시 곧 폴더블 폰을 출시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중국 디스플레이 업체들이 LCD(액정표시장치)에 이어 OLED시장에서도 그 규모를 늘리고 있는 것도 삼성디스플레이로선 폴더블 디스플레이 등 신기술에 집중해야 하는 이유 중 하나다. 최근 중국 디스플레이 업체 BOE가 최근 애플의 아이폰13에 6.1인치 OLED패널을 공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간 아이폰 패널은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 등 한국 업체들이 과점 공급해왔다.

삼성디스플레이 관계자는 "폴더블은 향후 중소형 패널 시장의 승패를 가를 핵심 기술"이라며 "지속적인 기술개발과 글로벌 고객사들의 협력을 통해 폴더블 및 중소형 시장의 리더십을 지켜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재근 한양대 융합전자공학부 교수는 "삼성디스플레이는 LCD를 접고 OLED에 집중하고 있다"며 "후발주자인 중국이 따라오기 전에 폴더블 디스플레이 등 신기술로 격차를 벌려 뛰어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물타고 물타다 "더는 못 버텨"…주식계좌 돈 빼 떠난 개미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