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약물 개발에 AI 접목"…나인바이오팜, 80억 규모 투자유치

머니투데이
  • 김유경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12.20 10:2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약물 개발에 AI 접목"…나인바이오팜, 80억 규모 투자유치
바이오 소재 개발 벤처기업 나인바이오팜이 80억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유치를 완료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벤처빌더스, 라플라스파트너스, 서울투자파트너스, 에스티캐피탈, 캡스톤파트너스, 코리아에셋투자증권 등 6개 투자기관이 참여했다.

2015년 설립된 나인바이오팜은 독자개발 플랫폼 기술 '아리스트(ARIST)'로 바이오의약품 후보 물질, 약물전달시스템(DDS) 소재, 화장품 소재 등을 개발한다.

아리스트 플랫폼은 전통적인 HTS(High-Throughput Screening) 방식에 비해 고효율, 저비용의 장점을 가지고 있는 인실리코(in-silico) 기반 약물 개발 플랫폼으로 인공지능(AI) 기술을 접목해 개발기간을 대폭 단축하고 상용성을 극대화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특히 이 플랫폼은 펩티도미메틱(Peptido-mimetic) 소재 개발에 대해 광범위한 확장성과 높은 상용성을 보인다. 펩티도미메틱 소재는 기존 합성소재(무작위 아미노산 서열)의 불안정한 활성 범위를 극복할 수 있는 바이오 소재다. 기존 천연물 유래 펩타이드의 서열 및 구조 변경을 통해 생물학적 안정성, 활성 등이 개선된 펩타이드로 표적 단백질에 대한 정확한 특이성을 나타낸다.

천연물 유래 펩티도미메틱 소재는 인체 안전성은 물론 기존 펩타이드의 단점인 짧은 반감기를 대폭 개선한 것이 장점이다. 신약 후보 물질, DDS(약물전달 시스템) 소재 등 높은 유효성, 약효의 지속성을 필요로 하는 고부가가치 바이오 제품 소재로 사용된다.

회사 관계자는 "자사가 개발하는 신약 후보 물질과 약물전달 소재는 기존 약물은 물론 앞으로 개발될 신약에 광범위하게 적용될 수 있다"며 "신약개발에 버금가는 수익 창출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나인바이오팜은 아리스트 플랫폼을 통해 펩티도미메틱 2만여 종, FDA 승인 약물 후보물질 2000여 종 등 바이오 소재 라이브러리를 구축했다고 밝혔다. 또한 곧바로 전임상 및 임상에 착수할 수 있는 50여개의 제품 파이프라인을 확보하며 지난 5월 '혁신기업 국가대표 1000'에 선정됐다고 강조했다.

이번 투자에 참여한 박인식 서울투자파트너스 전무는 "나인바이오팜이 개발한 소재들은 각기 용도와 시장이 달라 관련 기업에 라이선스를 이전하거나 직접 제품을 개발해 시장에 진입할 수 있는 옵션이 있다"며 "기존 바이오벤처들과는 달리 플랫폼 기술의 확장성과 수익모델의 다양성이 매력적이고 소재 개발 능력은 이미 글로벌 수준에 올라있어 투자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유재덕 나인바이오팜 대표는 "대규모 임상비용이 소요되는 신약, 약물전달 소재는 오픈 이노베이션과 기술이전을 통해 라이선스 수익을 창출하겠다"며 "내년 중 IPO 주관사를 선정해 상장 절차에 착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회사에서 개발한 소재는 관절염, 비만 치료제, 항암제 등 신약 후보 물질과 약물전달 소재, 필러 및 보톨리늄 톡신 소재, 화장품 소재까지 다양하다. 국내외 기업들과 파이프라인 공동개발 또는 기술이전을 논의 중이다. 피부재생 필러와 스킨부스터는 업계 최초 펩타이드 기반 안면미용 주사제로 내년 상반기 해외 출시 예정이다. 또 기술이전 및 판권계약을 앞두고 있다고 회사측은 밝혔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尹-바이든의 2박3일…반도체로 시작해 전투기로 끝났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