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메디프론, 비마약성 진통제 후보물질 브라질 특허 취득

머니투데이
  • 김건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1.11 10: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MTIR sponsor

신약개발 바이오기업 메디프론 (1,670원 0.00%)은 바닐로이드 수용체 길항제(TRPV1 antagonist) 기전의 비마약성 진통제 후보물질(MDR-6013)이 브라질 특허를 취득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브라질 특허 취득으로 MDR-6013은 유럽 5개국과, 일본, 호주, 인도 등 주요 국가의 특허 취득을 완료하게 됐다.

메디프론은 독일의 제약사 그루넨탈(Grunenthal)과 공동연구를 통해 TRPV1 채널을 억제하거나 발현하게 하는 두 가지 후보물질을 확보하고 있다. MDR-6013은 TRPV1 길항제로서 경구용 비마약성 진통제로 개발하고 있으며, TRPV1 효현제 기전의 후보물질 MDR-652는 국소도포용 진통제로 개발하여 국내 임상 1상을 실시하기 위한 준비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MDR-6013은 동물실험에서 자가면역 질환의 일종인 천식 치료제로 적용 가능성을 확인하였고, 유효성 확보 및 작용 기전을 규명하는 후속 연구를 진행하고 있어 메디프론의 새로운 파이프라인으로 자리매김 할 것으로 기대된다.

매운 맛을 내는 캡사이신 수용체로 알려진 TRPV1 수용체는 미국 캘리포니아대학의 데이비드 줄리어스 교수가 세계 최초로 발견한 통증 및 온도를 느끼는 이온 채널형 수용체이다. 줄리어스 교수는 TRPV1 수용체의 조절을 통하여 난치성 만성 통증과 광범위한 질병 치료제 개발에 새로운 가능성을 열어준 것으로 평가 받아 2021년 노벨상 생리의학상 수상자로 결정되었다

회사 관계자는 "데이비드 쥴리어스 교수의 노벨상 수상에 따라 TRPV1 수용체의 조절을 통한 신약 개발이 다시 주목 받고 있는 상황에서 메디프론이 보유한 TRPV1 수용체 조절 파이프라인이 바이오 업계의 관심을 모은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연 600만원 더" 변동금리 영끌족 비명…6개월뒤 또 오른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