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1000명 규모 대형 개발사 '넥슨게임즈' 닻 올렸다

머니투데이
  • 최우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3.31 17:4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넥슨
/사진=넥슨
넥슨코리아의 자회사인 넷게임즈와 넥슨지티 (25,400원 ▼1,950 -7.13%)가 넥슨게임즈라는 이름으로 하나가 된다. 넥슨은 두 회사간 합병을 완료하고 통합법인인 넥슨게임즈가 31일 정식 출범한다고 밝혔다.

양사 합병에 따라 넥슨게임즈는 임직원 1000여명의 대형 게임 개발사로 출범한다. 넥슨게임즈는 향후 기존 넷게임즈 및 넥슨지티가 보유한 개발역량 간 시너지 창출에 주력하는 한편 PC, 모바일, 콘솔 등을 아우르는 멀티플랫폼 개발 환경을 구축한다. 또 기존 넷게임즈와 넥슨지티가 각기 운영하던 IT인프라를 공유하고 시설 및 R&D(연구개발) 투자를 일원화해 경영성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넥슨게임즈는 유명 FPS(1인칭 슈팅) 게임 '서든어택', 대한민국 게임대상 대통령상을 수상한 모바일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V4(Victory For)', 주요 앱마켓 인기 순위 상위권에 오른 수집형 RPG(역할수행게임) '블루 아카이브' 등 라이브게임의 안정적 개발에 더해 향후 신작 개발에도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올해 대표 IP(지식재산권)인 'HIT(히트)'의 후속작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MMORPG 'HIT2(히트2)'와 전략적 5 대 5 전투가 특징인 3인칭 슈팅 게임 '프로젝트 D'를 출시할 예정이다. 루트슈터 장르 '프로젝트 매그넘(PROJECT MAGNUM) 등 다양한 대형 신작도 준비 중이다.

박용현 넥슨게임즈 대표는 "넥슨게임즈의 가장 큰 자산은 다양한 장르에서 최고수준의 경험과 실력을 갖춘 개발자들"이라며 "기존 양 조직의 개발 노하우를 집약한 양질의 신작 개발에 매진하고, 플랫폼과 장르의 확장을 통해 국내 대표 개발사로 도약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넷게임즈와 넥슨지티는 개발역량 시너지 극대화 및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지난해 12월 이사회를 통해 합병을 결정했다. 이후 지난달 8일 임시주주총회에서 합병 안건이 승인된 바 있다.

넥슨게임즈는 지난 25일 정기주주총회를 통해 이정헌 넥슨코리아 대표이사, 신지환 전 넥슨지티 대표이사, 김명현 넥슨지티 개발이사를 신규 사내이사로 선임했다. 특히 이정헌 넥슨코리아 대표이사는 이번 넥슨게임즈 사내이사진 합류를 통해 향후 넥슨코리아와의 유기적인 협업을 강화하는 한편,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힘을 쏟을 예정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둔촌주공 조합원 입주권 22억→16억…"공사중단에 급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