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MT시평]마법의 성을 '국민의 집'으로

머니투데이
  • 채진원 경희대 공공거버넌스연구소 교수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10 02: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채진원 교수
채진원 교수
그동안 대통령 집무실을 용산 국방부 청사로 이전하는 것을 두고 논란이 많았다. 하지만 청와대가 역사의 뒤편으로 물러나면서 용산에 마련되는 새 대통령 집무실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오는 15일까지 전 국민을 상대로 새 집무실 명칭 공모를 진행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외신과 인터뷰에서 임시명칭으로 '피플스 하우스'(People's house)를 제안했다.

집무실을 용산으로 옮긴 배경은 무엇일까. 청와대가 풍수지리 관점에서 좋지 않기 때문일 수도 있지만 '국민과의 소통'을 강화해 보겠다는 취지로 보는 게 적절하다. 물론 공간을 옮긴다고 해서 곧바로 소통이 되는 것은 아니기에 국민과의 소통을 강화하기 위한 실질적인 대책마련이 필요하다. 이참에 대안으로 '미녀와 야수'라는 동화 속 메시지와 국민과의 소통을 '국민의 집' 노선으로 제도화하기 위해 '목요클럽'을 운영한 타게 에르란데르 스웨덴 총리의 사례를 교훈으로 살펴볼 필요가 있다.

'미녀와 야수'라는 동화는 마법에 걸린 성에 홀로 외롭게 갇혀 사는 야수(monster)를 외면하지 않고 연민하며 소통한 이야기다. 용기를 낸 미녀 벨이 성에 들어가서 괴물과 같이 밥도 먹고 말을 하면서 친구가 되고 사랑하게 되면서 마법에 걸린 야수를 왕자로 탄생시킨다는 이야기다. 둘이서 같이 식사하던 중 야수가 접시에 얼굴을 갖다대고 게걸스럽게 먹은 후 곧 자신의 행동에 무안해 하자 벨은 아무렇지 않다는 듯 따듯하게 웃으며 야수에게 접시를 들어 얌전히 먹는 법을 알려준다.

몬스터(monster)의 몬(mon)은 모노로그와 같이 one(하나)이라는 뜻이다. 소통 없이 누구나 홀로 되면 괴물이 되는 법이다. 정치(politics)에서 폴(pol)은 여러 사람을, 틱스(tics)는 기술을 의미한다. 즉 여러 사람의 목소리를 다루는 기술이 폴리틱스(politics)다. 새 집무실이 야수가 사는 마법의 성이 될지, 왕자가 사는 '국민의 집'이 될지는 지지자와 비판자에게 달렸다. 그들이 벨이 한 대로 연민으로 다가가 식사도 하며 열린 소통을 해야 한다.

현실정치에서 벨이 한 역할을 아주 잘해낸 대표적인 이는 스웨덴 타게 에르란데르 총리다. 11번의 선거에서 승리하면서 1946년부터 1969년까지 23년간 총리직을 수행한 그는 "국가는 모든 국민을 위한 좋은 집이 돼야 한다. 그 집에서는 누구든 특권의식을 느끼지 않으며 누구도 소외되지 않는다"는 스웨덴 복지의 상징인 '국민의 집' 노선을 완성했다.

시작은 쉽지 않았다. 노조는 연일 파업했고 재계 역시 그의 정책에 반발했다. 정치권은 그가 재임하면 경제성장이 멈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재계와 노조 그리고 정치권에 초대장을 보냈다. "난 목요일이 한가한데 만나서 얘기합시다" "매주 목요일엔 저녁을 같이 먹읍시다"라고 했다. 매주 목요일 주요 인사들을 초청해 만찬을 하며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 이렇게 정례화한 만남은 '목요클럽'으로 불렸고 노사정 합의가 이뤄지는 공간이 됐다.

'목요클럽'의 대화는 23년간 계속됐다. 꾸준한 소통과 통합을 통해 그는 재임 중 전 국민 의료보험, 국민연금 지급, 4주 휴가제, 9년간 무상교육, 100만가구 주택건설을 이뤄냈다. 그는 "물론 우리는 성장할 것이다. 그러나 다 함께 성장할 것이다"라고 주장하며 스웨덴을 '국민의 집'으로 만들었다. 윤석열정부가 새로 출범한다. 대통령은 새 집무실이 국민과의 소통공간으로 부활해 제대로 기능하도록 스웨덴식 '국민의 집'을 생각하면 좋을 것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개미 금기어 된 삼전·카카오...'반려주식' 죽기 전 팔 수 있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