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40대에 미친 사랑"…'나는 솔로' 영호·순자 뜨거운 키스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6,440
  • 2022.05.12 06:30
  • 글자크기조절
/사진= SBS Plus '나는 솔로'
/사진= SBS Plus '나는 솔로'
'나는 SOLO'(이하 '나는 솔로') 7기에서는 한 쌍의 커플이 탄생했다.

11일 방송된 SBS Plus '나는 솔로'에서는 7기 출연진의 최종 선택이 공개됐다.

이날 영호, 영철, 상철 등 남성 출연진 3명은 7기의 최고 인기녀 옥순한테 마음을 고백했다. 특히 영호는 순자와 두 번의 데이트에도 옥순한테 마음을 돌려 모두를 놀라게 했다.

다만 옥순이 최종 선택을 포기하면서 셋 모두 최종 커플이 되는 데 실패했다.

커플로 유력했던 경수와 정숙 역시 선택이 엇갈려 최종 커플이 되지 못했다. 경수는 정숙을 택했지만, 정숙은 "최종 선택을 하기에는 시간이 너무 짧았다"며 선택을 포기했다.

/사진= SBS Plus '나는 솔로'
/사진= SBS Plus '나는 솔로'

반전은 순자의 최종 선택으로 시작됐다. 순자는 "나는 그래도 최종 선택을 하겠다"며 줄곧 마음을 드러내 온 영호를 선택했다. 이에 영호는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선택해주니 기분이 좋았다"며 "나가자마자 진짜 이름을 물어볼 것"이라고 밝혔다.

영호와 순자는 이후 두 달이 지나 다시 최종 선택을 한 자리에 모였다. 둘은 손깍지를 낀 채 등장하더니 자연스럽게 스킨십을 했다.

영호는 "40대에도 설레고 싶었다. 설렌 마음으로 손잡고 데이트 한번 해보고 싶었다. 함께 그러고 싶은 사람이 앞에 있다"며 "40이 넘어서 미친 사랑을 할 수 있게 해준 그 여자를 선택하겠다"고 고백했다.

이어 "가장 행복하게 해주고 싶다. '우리가 이럴 수 있나. 미친 거 아닌가' 이럴 수 있도록 행복하게 해주고 싶다. 몇 년 후에는 같이 살 생각"이라고 밝혔다.

영호는 고백과 함께 순자에게 다가가 진한 키스를 나눴다. 둘의 키스를 VCR로 지켜본 MC 송해나는 "이런 것까지 보고 싶진 않았다. 40대 너무 뜨겁다"며 기뻐했다.

이이경은 "나는 SOLO 최초의 키스"라며 "저희가 모르는 많은 일들이 두 달간 있었던 것 같다"고 놀라워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년 만에 코스피 2600선 탈환…"반도체 올라 타라" 조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