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디지털 광고·커머스 강화" LG U+ 김태훈 광고사업단장 선임

머니투데이
  • 홍효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15 09: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김태훈 LG유플러스 광고사업단장. /사진=LG유플러스 제공
김태훈 LG유플러스 광고사업단장. /사진=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 (13,050원 ▲300 +2.35%)는 김태훈 상무를 광고사업단장으로 신규 선임하고 데이터 기반 디지털 광고·커머스 분야 사업 경쟁력을 강화한다고 15일 밝혔다.

지난 13일 선임된 김 광고사업단장은 15년 이상 데이터 기반 광고·커머스 사업 전략을 수립하고 운영한 관련 분야 전문가다. 다음커뮤니케이션을 거쳐 SK텔레콤 (52,800원 ▲800 +1.54%)에서 스마트 푸시형 광고상품 총괄 및 신규 커머스 사업 '티딜'(T-Deal)'을 주도한 티딜 TF장을 역임했다. LG (78,600원 ▲700 +0.90%)그룹으로 옮긴 뒤에는 LG경영연구원에서 신규사업과 서비스 발굴을 담당했다.

광고사업단은 올해 △신규 광고상품 발굴 △맞춤형 광고 확대 △데이터 커머스 플랫폼 'U+콕' 개편을 추진한다. 방대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다양한 서비스의 수익화와 커머스 사업 역량을 강화하겠단 전략이다. U+골프·프로야구·아이돌 라이브 등 자사 주력 모바일 서비스에서 신규 광고상품을 발굴하고 수익 확대에 집중한다.

LG유플러스는 지난해 자회사인 'LG헬로비전'과 TV광고 상품을 통합하며 940만 가구에 맞춤형 광고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이를 토대로 초개인화된 데이터 분석과 예측 알고리즘으로 IPTV와 여러 모바일 플랫폼 이용 고객 맞춤형 광고를 서비스한다. 올 하반기에는 광고주가 광고 성과를 실시간으로 확인하는 데이터 기반 사업 전환도 추진한다. 웹기반 플랫폼 'U+콕'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도 선보여 앱푸시와 메시지를 결합한 맞춤형 커머스 서비스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김 단장은 "초개인화된 고객 데이터를 기반으로 IPTV, 모바일 웹·앱, 푸시 광고 메시지 등 다양한 이종간 매체를 하나의 플랫폼으로 연결해 통신 3사 중 유일한 통합 광고 플랫폼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지난해 신규사업추진부문 산하 광고사업 조직을 최고경영자(CEO) 직속 사업단으로 조직 개편하며 신사업 추진을 강조했다. 특히 콘텐츠·데이터·광고 분야 사업 역량을 강화하겠다고 밝힌 LG유플러스는 이덕재 전무(최고콘텐츠책임자·CCO)와 황규별 전무(최고데이터책임자·CDO) 등 외부 전문 인력을 영입하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인 빚투' 망해도 퉁?…땀 흘려 돈 번 사람 바보 만드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