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공장 안돌아" 현대차·기아 車값↑…'승용차' 평균가는 떨어진 이유

머니투데이
  • 이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19 17:0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 현대자동차는 오는 19일 팰리세이드의 페이스리프트 모델인 ‘더 뉴 팰리세이드(The new PALISADE)’를 출시한다고 18일 밝혔다.  더 뉴 팰리세이드는 기존 모델의 혁신적인 공간성은 계승하면서도 와이드하고 강인하게 표현된 프리미엄 내·외장 디자인, 신규 첨단 안전 및 편의사양, 안정적인 주행 성능과 편안한 승차감 등 최고 수준의 상품성을 갖춰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즐기는 고객의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도록 했다. (현대차 제공) 2022.5.18/뉴스1
(서울=뉴스1) = 현대자동차는 오는 19일 팰리세이드의 페이스리프트 모델인 ‘더 뉴 팰리세이드(The new PALISADE)’를 출시한다고 18일 밝혔다. 더 뉴 팰리세이드는 기존 모델의 혁신적인 공간성은 계승하면서도 와이드하고 강인하게 표현된 프리미엄 내·외장 디자인, 신규 첨단 안전 및 편의사양, 안정적인 주행 성능과 편안한 승차감 등 최고 수준의 상품성을 갖춰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즐기는 고객의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도록 했다. (현대차 제공) 2022.5.18/뉴스1
현대차그룹의 단순 차량 평균가격은 대체로 오른데 비해 공장 가동률이 차량용 반도체 공급난과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여파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차값은 계속 오르지만 인기 차종을 받으려면 1년 이상을 기다려야하는 기현상도 지속 중이다.

18일 각 사 분기보고서에 따르면 현대차의 올해 1분기 국내 승용차의 평균 가격은 4691만원이었다. 2020년엔 4182만원이었던 승용차값은 지난해 4759만원까지 올랐지만 올해 1분기 들어 다시 감소했다.

"공장 안돌아" 현대차·기아 車값↑…'승용차' 평균가는 떨어진 이유

현대차는 제네시스 플래그십 세단 G90의 가격 구조가 변경돼 승용차 평균가 인하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기존엔 트림과 옵션을 연동하는 가격 정책을 택했지만, 이번 풀체인지(완전변경) 모델을 내놓으면서 기본 차값에 옵션만 추가하는 정책으로 바뀌어 평균이 내려갔다는 것이다.

SUV(다목적스포츠차량)이 포함된 RV(레저용 차량) 가격은 꾸준히 우상향했다. 2020년엔 4177만원이었던 RV 평균가는 지난해 4238만원, 올해 1분기엔 4528만원까지 올랐다. 이번달 팰리세이드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이 출시되면서 가격이 많게는 약 400만원까지 인상돼 2분기 RV 평균가는 더 오를 것으로 보인다.

기아도 차값이 올랐다. 국내 승용차 평균가는 2020년 3309만원에서 지난해 3366만원, 올 1분기엔 3369만원을 기록했다. SUV를 포함한 RV는 2020년 3626만원에서 지난해 4131만원으로 크게 올랐고 올해 1분기엔 4213만원으로 상승했다.



현대차·기아 공장 가동률 일제히 감소…제조사·소비자 모두 속탄다


차값이 일제히 오르면서 좋은 실적을 낼 수 있는 기회지만 공장이 제대로 돌지 못하고 있다. 차량용 반도체·와이어링 하네스 등 핵심 부품 공급에 차질이 생겨서다. 현대차의 경우 러시아 현지 공장이 가동을 중단한 탓도 크다.

중국을 제외한 현대차 글로벌 공장의 올해 1분기 평균 가동률은 90.8%로 전년 동기 대비 6.5%p 감소했다. 코로나19(COVID-19)로 공장 가동이 수차례 멈춘 2020년 1분기보다는 나아졌지만 2019년(99.8%)대비 부족한 수준이다.

현대차의 평균 공장 가동률은 지난해 2분기 88.3%로 감소한 뒤 3분기 91%, 4분기 99.9%로 올라섰지만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과 중국발 해외 악재까지 겹치면서 다시 급감했다.

(울산=뉴스1) 윤일지 기자 = 10일 오후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명촌정문에서 1조 근로자들이 퇴근하고 있다. 현대모비스 협력업체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해 부품 수급에 차질을 빚으면서 이날 오후 1시부터 아반떼와 베뉴를 생산하는 3공장을 제외한 1·2·4·5공장 생산라인 가동이 중단됐다. 2021.6.10/뉴스1
(울산=뉴스1) 윤일지 기자 = 10일 오후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명촌정문에서 1조 근로자들이 퇴근하고 있다. 현대모비스 협력업체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해 부품 수급에 차질을 빚으면서 이날 오후 1시부터 아반떼와 베뉴를 생산하는 3공장을 제외한 1·2·4·5공장 생산라인 가동이 중단됐다. 2021.6.10/뉴스1

지난 3월 가동을 중단한 현대차 러시아 공장이 평균 가동률을 크게 떨어뜨렸다. 올 1분기 상트페테르부르크 공장 가동률은 83.3%로, 지난해 1분기에는 가동률이 130.3%였다.

기아 역시 가동률이 감소했다. 기아 글로벌 공장의 올해 1분기 평균 가동률은 84.4%로 지난해 대비 2%p 줄었다. 지난해 평균 가동률 93% 수준을 기록했던 유럽 슬로바키아 공장 가동률이 1분기 84%로 하락한 영향이 컸다. 유럽 전용 모델 씨드, 스포티지 등을 생산하는 지역이다. 국내 공장 가동률도 작년 1분기 94.3%에서 올해엔 87.8%로 떨어졌다.

현대차그룹과 소비자 모두 애타는 상황이다. 제조사 입장에선 더 많이 차를 판매하고 싶고, 소비자는 차를 빨리 받고 싶지만 여의치 않다. 특히 현대차, 기아, 제네시스 차량을 주문한 소비자들은 더 오른 차값을 지불했는데도 올해 안에 차를 받을 수 있을지 미지수인 실정이다.

웬만한 인기 차종은 차량을 받기까지 1년 이상이 필요해 출고를 기다리다 연식변경 신차가 출시되는 현상까지 벌어졌다. 대기 번호가 늦으면 공장에서 구형 모델 생산을 중단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돈을 더 내고 연식변경 모델을 구매할 수밖에 없다.

완성차 업계 관계자는 "현대차그룹뿐 아니라 모든 제조사가 공통적으로 겪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소비자에겐 기다리는 것 외엔 선택권이 많지 않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50, -60, -70%'…'카카오 형제들', 연속 악재에 주가는 '뚝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