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尹정부 첫 국무조정실장에 윤종원 기업은행장 유력

머니투데이
  • 세종=유재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22 18:4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박지혜 기자 =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이 25일 오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은행연합회 정기 이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2022.4.25/뉴스1
(서울=뉴스1) 박지혜 기자 =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이 25일 오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은행연합회 정기 이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2022.4.25/뉴스1
윤석열 정부의 첫 국무조정실장으로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과거 보수·진보 정부에서 두루 중용된 만큼 국회의 여소야대 국면에서 협치를 실현할 수 있는 인물로 평가받고 있다.

22일 정치권·관계부처 등에 따르면 윤석열 대통령실이 신임 국무조정실장 인선 작업을 진행 중인 가운데 윤 행장이 가장 유력한 후보로 꼽히고 있다.

윤 행장은 1960년 출생으로 인창고,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했다. 미국 UCLA에서 경제학 박사 학위도 받았다. 1983년 행정고시 27회로 공직에 입문했다.

윤 행장은 거시경제와 실물·금융정책 등을 경험한 경제정책 전문가인데다 한덕수 국무총리와도 함께 일했던 이력도 있다. 노무현 정부 시절인 2004년 청와대 경제보좌관실에 파견돼 당시 국무조정실장이던 한 총리와 경제정책의 손발을 맞췄다. 2011년 이명박 정부 시절에는 청와대 경제금융비서관으로 발탁되기도 했다. 직전 문재인 정부에선 청와대 경제수석을 지내기도 했다.

이밖에도 기획재정부 경제정책국장, 청와대 경제금융비서관, IMF(국제통화기금) 상임이사,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특명전권대사, 연금기금관리위원회 의장 등을 역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300 깨진 날, 개미는 참지 않았다…"제발 공매도 좀 막아"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