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기고]NASA가 80대 은퇴과학자에 상을 준 이유

머니투데이
  • 손수정 과학기술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7.04 08: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기고]NASA가 80대 은퇴과학자에 상을 준 이유
2016년 어느 봄날 캘리포니아주, 나사(NASA, 미 항공우주국)를 은퇴한 80대 과학자의 집 현관 벨이 울린다. 택배기사가 전달한 상자에는 'NASA Software of the Year Award(올해의 소프트웨어상)' 문구가 새겨진 상패가 담겼다. NASA 과학자들이 이 은퇴 과학자의 연구내용을 지속적으로 연구해서 얻은 성과에 대한 감사의 의미가 담겼다.

우리가 R&D(연구·개발) 투자의 성과를 이야기 한 것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매년 10월이면 어김없이 들려오는 '노벨상 하나 없는 국가'라는 부러움과 질책이 익숙하다. 이 노벨상 타령은 매년 10월이면 나타나 또다시 '잊혀진 계절'처럼 사라진다.

하지만 R&D 성과는 원하면 뚝딱 나오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우리는 알고 있다. 투입 재원 보다 더한 연구자의 뚝심, 인내, 그리고 도전하는 꿈 등이 맞물려도 결과는 불확실한 영역이다. 한국의 우주시대를 열었던 '우리별 1호'가 '누리호'가 되기까지 30년이 걸렸다는 것을 기억하자.

한국의 R&D는 2020년 기준 93조원, 이중 23%를 정부가 부담한다. 정부R&D는 기본적으로 지식의 축적, 전문인력 양성, 산업 분야 기술애로 지원, 국제 사회 기여 등을 기대한다. 이러한 정부R&D의 중심에 공공연구기관이 있다. 과학자의 꿈을 이룬 우수 인재들이 공공연구기관에서 오늘도 연구에 집중한다.

그러나 언제부터인가 공공연구기관은 '미활용 휴면특허만 양산', '산업계 기술수요와 불일치' 등 끊임없이 달리는 악플의 중심에 서 있다. 이런 지적은 현재 시점의 손에 잡히는 결과를 기반으로 한다. 불확실한 과학기술 세계로의 도전을 이야기 하지만 그 성과는 현재 시점에서 평가 가능한 무언가를 원한다. 결국 R&D의 성공, 실패 여부를 판정하면서, 실패를 두려워 말라는 취지로 언제부터인가 '성실 실패'라는 호의적(?) 표현도 등장했다. 최선을 다했으나 목표에 도달하지 못한 것은 어느 정도 인정해준다는 것이다. 하지만 그 어떤 미사어구를 사용해도 결론은 실패다.

다른 관점에서 보면, 불확실한 지식에 대한 탐구는 현재완료형이 아니라 현재진행형이 아닌가. 실패라는 것은 현재 시점의 종료를 위한 평가이다. NASA 은퇴과학자의 지식처럼 새로운 지식의 씨앗이 돼 언제 또 다른 성과로 이어질지는 아무도 모르기 때문에 종료시점의 접근은 쉽지 않다.

그래서 정량지표 채점 중심의 R&D성과평가 체계를 유형별 속성을 고려한 연구장려금(Grant)과 포상(Prize) 관점에서, 영향 추적방식의 평가를 고려해볼 수 있겠다. 기존의 틀에서 새 정부가 제시하는 '세계 최초에 대한 도전의 역사'를 기대하기보다 신뢰와 존중 기반의 새로운 틀에서 도전적인 투자의 역사를 시작해보자. 물론 이를 위해 R&D 질문 설계자의 확보, R&D 회계연도의 조정 등 풀어야 할 숙제도 많다. 하지만, 지금처럼 완료형 R&D, 성과 채점식 평가, 결과적으로 설익은 성과 양산이라는 악순환을 끊어내기 위해서 어디선가부터는 게임의 룰을 바꿔야 하지 않을까.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금융당국, 한국서 영업하는 미등록 외국 코인거래소 조사

칼럼목록

종료된칼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