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수류탄인 줄"...고속도로서 터진 채 구르는 소화기 [영상]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6.30 10:1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고속도로에서 소화기가 터져 분말을 뿜으면서 차로를 굴렀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29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인스타그램에는 지난 20일 오후 4시쯤 남해고속도로에서 촬영된 블랙박스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는 고속도로에 떨어져있던 소화기가 3차로를 주행하던 대형 트레일러(차량)에 밟혔다. 소화기는 터지면서 흰색 분말 가루를 내뿜으며 A씨가 달리던 4차로를 지나 갓길로 굴러갔다.

/영상=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영상=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영상을 올린 A씨는 "고속도로에 소화기가 떨어졌고 트레일러(차량)가 밟아 소화기를 터뜨리는 사고가 발생했다"며 "제일 먼저 목격했으나 정차할 수 없어 지나갔다"고 설명했다. 이어 "뒤 차량에 아무 일 없었기를"이라고 우려했다.

A씨는 "움찔했지만 아이들과 함께 있어서 차분히 넘겼다"며 "소화기가 차량 쪽으로 튀지 않아 다행이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자동차 게임 아이템전인 줄 알았다"고 덧붙였다.

해당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낙하물 떨어지지 않게 신경써야 한다" "수류탄 떨어지는 줄 알았다" "큰 화물차를 보면 최대한 멀리 가는 게 좋다" "큰 사고로 안 이어져서 다행이다" "추가 사고 없기를 바란다" 등 반응을 보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하이닉스 수요예측 실패?…반도체 재고 30% 급증의 내막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