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손흥민 "인종차별에 복수했다"…'가장 기억에 남는 경기'에 독일전

머니투데이
  • 최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7.05 08:3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 손흥민이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최종전 독일과의 경기에서 1-0으로 앞선 후반 추가시간 팀의 두번째 골을 성공시킨 뒤 환호하고 있다. 2018.6.27/뉴스1
= 손흥민이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최종전 독일과의 경기에서 1-0으로 앞선 후반 추가시간 팀의 두번째 골을 성공시킨 뒤 환호하고 있다. 2018.6.27/뉴스1
손흥민이 가장 기억에 남는 경기로 2018년 러시아 월드컵 독일 전을 꼽았다. 어릴 때 겪은 인종차별의 복수를 하고 싶어서였다고.

손흥민은 4일 아디다스 홍대 브랜드센터에서 열린 '손 커밍데이(Son Coming Day)' 행사에 참석해 '지금까지 가장 기억에 남는 경기가 무엇인가'라는 질문을 받았다.

잠시 망설이던 손흥민은 독일 전을 꼽았다. 2018년 러시아 월드컵에서 모두의 예상을 깨고 대한민국이 2-0으로 승리했던 그 경기. 손흥민도 쐐기골을 박는 등 맹활약했었다.

손흥민은 "우리가 당시 세계랭킹 1위였던 독일을 이겨서 기억에 남는 경기가 아니냐고 하겠지만, 나는 어릴 때 독일에 갔었다. 상상하지 못한 힘든 생활을 했다"며 "인종차별도 많이 당했다"고 언급했다.

손흥민은 10대 때 독일 함부르크SV에 입단한 후 분데스리가에 데뷔했었다. 이후 독일의 레버쿠젠을 거쳐 EPL(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홋스퍼로 이적했다. 토트넘에서는 EPL 득점왕에 오르는 등 명실상부 월드클래스 선수가 됐다. 그런 그가 독일에서 인종차별 등을 받으며 힘든 시간을 보냈음을 고백한 것이다.

손흥민은 "진짜 힘든 상황이었다. 그런 상황을 보내면서 내가 언젠가 이걸 꼭 갚아줘야겠다는 생각을 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월드컵에서 독일을 만났을 때 엄청 무서웠다. 세계 1위였지 않나. 축구를 전 세계에서 가장 잘하는 나라였으니까 무섭고 두려웠는데 (동료) 선수들이 잘해줬다"고 강조했다.

손흥민은 "독일 사람들이 (경기에 져서) 우는 것을 보고 위로해주고 싶은 마음도 있었지만, 내가 좋아하는 것으로 복수를 해줄 수 있었다. 그래서 아직까지 기억에 남는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금융당국, 한국서 영업하는 미등록 외국 코인거래소 조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