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제네시스 G70 슈팅브레이크, 좋은데 애매하다[차알못시승기]

머니투데이
  • 이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1,887
  • 2022.08.28 08:39
  • 글자크기조절
[편집자주] 마력·토크…우리가 이 단어를 일상에서 얼마나 쓸까요? 지금도 많은 사람들은 이걸 몰라도 만족스럽게 차를 구매하고 있습니다. 기자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어쩌면 독자들보다 더 '차알못'일수도 있습니다. 어려운 전문 용어는 빼고 차알못의 시선에서 최대한 쉬운 시승기를 쓰겠습니다.
제네시스 G70 슈팅 브레이크/사진=이강준 기자
제네시스 G70 슈팅 브레이크/사진=이강준 기자
'왜건의 무덤'인 한국에 제네시스가 G70 슈팅 브레이크를 출시했다. '왜건(Wagon)'과 '슈팅 브레이크(Shooting-Brake)'는 생김새가 비슷해 같은 의미로 통용되기도 하지만, 슈팅 브레이크가 쿠페형 디자인을 채택해 국내 소비자의 시선에선 왜건보다는 덜 이질감이 든다.

대신 왜건보다 지붕이 낮아 적재공간은 더 작다. 국내 기준에선 그나마 익숙한 디자인을 채택한 대신 트렁크 공간을 희생한 셈이다. 언뜻 멀리서보면 기존 세단 버전 G70과 크게 다르지 않게 느껴지기도 한다.

지난 12일부터 16일까지 제네시스 G70 슈팅 브레이크를 시승했다. 디자인과 승차감은 더할 나위 없이 훌륭했지만, 실용성에는 의문 부호가 붙었다.



왜건형 모델이지만, 디자인적으론 '합격점'…편의기능도 넉넉


제네시스 G70 슈팅 브레이크/사진=이강준 기자
제네시스 G70 슈팅 브레이크/사진=이강준 기자

우선 국내에서 익숙하지 않은 슈팅 브레이크의 차종에 대해 짚고 넘어가야 한다. 슈팅은 예전 마차 시대의 '사냥'을 뜻한다. 브레이크는 자동차의 브레이크와 같은 단어를 쓰지만, 여기서는 '짐칸이 넓은 마차'를 의미한다. 왜건과 기능적으로는 거의 비슷하지만, 트렁크 부분 천장이 좀 더 각지면 왜건, 쿠페형으로 좀 더 낮고 날렵하면 슈팅 브레이크로 통상 구분한다.

외관에서부터 G70 슈팅 브레이크의 가장 큰 특징이 보인다. 전면부는 세단 모델과 거의 흡사하다. 측면부에서 트렁크 부분 지붕이 높이 올라왔지만, 여전히 G70만의 날렵한 선은 유지됐다. 왜건이 어색한 기자의 눈에도 G70 슈팅 브레이크의 측면 디자인은 합격점이었다.

제네시스 G70 슈팅 브레이크/사진=이강준 기자
제네시스 G70 슈팅 브레이크/사진=이강준 기자

후면부는 논란이 많다. 트렁크 문에 부착된 라이트가 온점(.)처럼 따로 떨어져 있기 때문이다. G80만 보더라도 트렁크 조명과 후측 라이트는 이어져있는데, 유독 G70 슈팅 브레이크만 떨어져있어 어색하다는 지적을 많이 받았다. 기자도 처음엔 어색했지만 며칠 시승해보니 크게 눈에 들어오진 않았다.

내부 디자인은 세대가 꽤 지난 느낌이다. 2020년에 출시된 G70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의 디자인을 그대로 차용했기 때문이다. 요즘 차들과 견줘 비교적 작은 센터스크린, 다소 오래돼보이는 다이얼과 버튼이 그대로 남았다.

제네시스 G70 슈팅 브레이크/사진=이강준 기자
제네시스 G70 슈팅 브레이크/사진=이강준 기자

다만 슈팅 브레이크 모델의 스포츠성을 강조해주는 레드 시트를 비롯해 차의 모든 부분을 알칸타라로 감싸 고급감을 최대로 살렸다. 차량 핸들에 있는 버튼마저 저렴한 플라스틱을 쓴 게 아니라 겉면을 고무로 마감했다.

편의 기능도 넉넉하다. 통풍시트, 헤드업 디스플레이, 앞차와의 거리를 유지하며 차가 알아서 움직이는 어댑티브 크루즈, 선루프, 스마트 테일게이트 등 현대차그룹의 핵심 옵션들이 전부 들어갔다.

제네시스 G70 슈팅 브레이크/사진=이강준 기자
제네시스 G70 슈팅 브레이크/사진=이강준 기자

G70 슈팅 브레이크는 왜건과 해치백이 아직도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유럽시장에 먼저 출시됐다. 많은 짐을 싣고 전 유럽을 돌아다녀야 하는 현지 소비자 입맛에 맞게, 유럽의 제조사들은 고성능이면서도 왜건 디자인을 채택해 많은 짐도 적재할 수 있도록 한다.

아직까지 고성능 왜건 수요가 적은 한국엔 속도가 다소 느리더라도 부드러운 승차감을 살릴 수 있는 2.0 가솔린 모델만 출시됐다. 실제 기자가 주행했을 때도 승차감과 외부 소음 차단 능력은 일품이었다.



차량 성능은 손색 없지만, 좁은 실내·작은 트렁크는 단점


제네시스 G70 슈팅 브레이크/사진=이강준 기자
제네시스 G70 슈팅 브레이크/사진=이강준 기자

디자인적으로는 완전 각진 왜건 스타일보단 슈팅 브레이크를 선택해 국내 소비자에겐 진입장벽이 꽤 낮아졌다. 그러나 이 선택이 G70 슈팅 브레이크를 애매한 차로 만들었다는 인상을 받았다.

왜건형 차는 적재공간이 가장 큰 장점이다. 세단과는 다르게 2열 공간도 넓다. 하지만 G70 슈팅 브레이크는 키 187㎝인 기자는 2열 좌석에 허리를 펴고 앉기가 사실상 불가능했다. 무릎 공간은 다소 확보할 수 있었지만, 머리가 천장과 딱 달라붙었다.

트렁크 공간도 넓지 않다. 골프백 하나를 가로로 넣기에 벅차 보통 대각선으로 실어야한다. 남은 공간에 가방 등을 넣어두면 트렁크가 바로 꽉찬다. 지붕 높이가 낮기 때문에 짐을 위로 쌓아올리기도 어렵다.

냉정히 말하면 G70 슈팅 브레이크는 적재공간이 적어 왜건 마니아에게 선택받기 어렵고, 특이한 디자인이기 때문에 세단을 선호하는 소비자에게도 선택받기 어려워 보인다.

그러나 희소성도 있다. G70 내연기관차 모델은 이번 슈팅 브레이크가 마지막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후엔 전기차 모델로만 나온다는 게 업계 예측이다. 차량 성능 자체는 손색이 없는만큼, 특이하면서도 실용성있는 차를 원하는 소비자면 이 차 구매를 고려해봐도 좋다.

G70 슈팅 브레이크의 가격은 2.0 가솔린 모델 4310만원, 사륜구동 모델은 4560만원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코로나 백신 구입에 쓴 돈 7조, 그 중 1176만회분 '폐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