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영상]韓 망원경도 포착…'소행성-우주선 충돌' 그 순간

머니투데이
  • 김인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9.27 18:1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지구로부터 1100만㎞ 떨어진 지점, 초정밀 관측
소행성 디모포스와 다트 우주선 충돌 후 먼지 분출

미국항공우주국(NASA)의 다트(DART) 우주선이 소행성 디모포스(Dimorphos)를 향해 날아가는 모습을 한국천문연구원의 우주물체 전자광학 감시네트워크(이하 OWL-Net, Optical Wide-field patroL Network)로 포착한 모습. / 영상제공=한국천문연구원
미국항공우주국(NASA)의 다트(DART) 우주선이 소행성 디모포스(Dimorphos)를 향해 날아가는 모습을 한국천문연구원의 우주물체 전자광학 감시네트워크(이하 OWL-Net, Optical Wide-field patroL Network)로 포착한 모습. / 영상제공=한국천문연구원

한국의 우주 망원경이 소행성에 우주선을 충돌시키는 역사적 순간을 포착했다.

한국천문연구원(천문연)은 27일 '우주물체 전자광학 감시네트워크'(OWL-Net) 망원경으로 미국항공우주국(NASA)의 다트(DART) 우주선과 소행성 디모포스(Dimorphos)가 충돌하는 모습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충돌 직후에는 소행성 표면에선 먼지가 분출되는 모습이 확인됐다.

미국항공우주국(NASA)의 다트(DART) 우주선 충돌 전후 촬영한 영상. 왼쪽 상단은 충돌 직전의 소행성 디모포스, 나머지 5개 사진은 충돌 직후 먼지가 분출되는 모습이 포착됐다. / 사진제공=한국천문연구원
미국항공우주국(NASA)의 다트(DART) 우주선 충돌 전후 촬영한 영상. 왼쪽 상단은 충돌 직전의 소행성 디모포스, 나머지 5개 사진은 충돌 직후 먼지가 분출되는 모습이 포착됐다. / 사진제공=한국천문연구원

앞서 NASA는 이날 오후 7시 14분(한국시각 오전 8시 14분)쯤 지구로부터 1100만㎞ 떨어진 지점에서 다트 우주선을 소행성 디모포스에 충돌시켰다. 다트 임무는 지구로 날아오는 소행성에 우주선을 충돌시켜 그 궤도를 미세하게 바꾸는 지구방위 임무다.

천문연은 OWL-Net 직경 0.5m 망원경으로 충돌 순간을 포착했다. 이 망원경은 광시야와 인공위성을 추적하는 고속 마운트를 가지고 있어 지구에 빠르게 근접하는 소행성의 위치와 밝기를 알 수 있다.

천문연은 앞으로 보현산천문대 1.8m 망원경, 레몬산천문대 1.0m 망원경, 소백산천문대 0.6m 망원경으로 디모포스의 궤도 변화를 조사할 예정이다. 특히 충돌 후 약 2주간 먼지 분출 등으로 지상망원경을 이용한 궤도 변화 산출이 어려운 만큼 내달 19일부터 관측에 나설 계획이다.

한편 NASA는 미국 존스홉킨스대 응용물리학연구소(APL)와 미사일 유도 알고리즘을 활용해 만든 소형 자동 실시간 항법 장치(SMART Nav)를 활용해 지구와의 통신과 지원 없이 스스로 비행궤적을 결정(자율항법)하는 최첨단 시스템을 갖춰 이를 활용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만8000원→300원… 추락한 위믹스 신화, 돌파구 없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