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볼보, 7인승 전기 SUV 공개…"최대 주행가능거리 600㎞"

머니투데이
  • 이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10 11:1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제공=볼보
/사진제공=볼보
볼보가 9일(현지시간) 스웨덴 스톡홀롬 본사 순수 전기 플래그십 SUV(다목적스포츠차량) 신형 'EX90'을 공개했다.

7인승으로 설계된 EX90은 전기화 시대를 알리는 첨단 기술을 탑재했다. 차량에 탑재된 고성능 코어 컴퓨터와 이와 연결되는 8개의 카메라, 5개의 레이더, 16개 초음파 센서 및 라이다(LiDAR) 등의 최첨단 센서 세트, 엔비디아 드라이브는 실시간 360도로 차를 모니터링해 탑승자를 보호한다.

실내에는 자체 개발한 특허 받은 알고리즘으로 구동되는 특수 센서와 카메라로 운전자의 시선 집중도를 측정하는 기술이 장착된다. 운전자의 주의 산만이나 졸음 운전 등을 감지하고, 단계별로 주의를 주거나 정차 후 비상등을 활성화할 수 있다.

EX90는 새로운 데이터를 학습하고 무선으로 업데이트를 지원해 시간이 지나면 더욱 진화할 수 있다. 브랜드 최초로 자율주행을 위한 하드웨어 준비도 마쳤다.

외관은 안전성과 우아함을 갖춘 스칸디나비아 디자인으로 대형 SUV인데도 0.29의 공력 계수를 달성했다. 유럽 WLTP 기준으로 1회 충전 최대 600㎞ 주행이 가능해 국내 환경부 기준으로는 500㎞ 안팎의 준수한 주행거리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볼보는 2023년 미국 찰스턴 공장에서 Volvo EX90 생산을 시작한다. 볼보는 2040년 기후 중립 달성을 위한 액션 플랜에 따라 2030년까지 EX90을 시작으로 매년 한대의 순수 전기차를 공개할 예정이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