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타 금융사처럼" 당국, BNK 나이 제한 규정 부재는 용인

머니투데이
  • 김상준 기자
  • 이용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22 18:16
  • 글자크기조절

BNK금융 노조 "외부 '올드보이' 득세할까 우려"

"타 금융사처럼" 당국, BNK 나이 제한 규정 부재는 용인
차기 회장 선임 관련 내부 규정을 이달 초 손질한 BNK금융지주가 나이 제한 규정은 개정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금융당국은 BNK금융 내규가 타 지주와 지나치게 다르다는 이유로 개정을 권고했는데, 정작 회장 나이 제한 규정 부재는 문제 삼지 않았다. 일각에서 '외부 올드보이'가 회장으로 올 수 있도록 환경을 마련했다는 우려를 제기한다.

22일 금융권에 따르면 BNK금융은 지난 4일 회장 선임 관련 규정을 일부 수정했는데, 이때 회장 나이 제한 규정은 마련하지 않았다. 금융감독원은 BNK금융이 조건없이 회장 후보로 외부 인사를 추가할 수 있도록 규정을 바꾸자 BNK금융에 대한 규정 개정 압박을 멈췄다. 금감원은 현재 BNK금융의 지배구조 관련 검사를 종료했다.

업계에선 금감원의 규정 개정 권고 명분에 대한 의문이 제기됐다. 금융권 고위 관계자는 "금감원은 BNK에 다른 지주사와 비교해 지나치게 다른 규정은 지배구조법 취지에 맞게 수정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며 "통상적인 원칙을 따르라는 주문을 해놓고는 지주 대부분이 가지고 있는 회장 나이 제한은 마음대로 하라는 건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말했다.

금융당국은 BNK금융의 지배구조가 폐쇄적이라는 게 주요 쟁점이었다는 입장이다. 금융당국 고위 관계자는 "다르다는 것도 문제지만 그게 폐쇄적이라는 점이 국회와 당국의 지적"이라며 "BNK가 스스로 외부인사에 문을 연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나이 제한이 없는 건 오히려 개방적이라고 볼 수 있다"고도 했다.

하지만 회장 나이 제한은 과거 금융당국 주도로 만들어질 만큼 중요하다. 금융권 관계자는 "2011년부터 회장 나이 제한 규정이 생겼는데, 회장의 '장기 집권'을 막기 위해 당국이 주도했었다"며 "금융사들은 해당 규정을 없애고 싶지만 눈치가 보여 그러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KB·신한·하나·우리금융지주 등은 만 70세를 회장 선임(혹은 연임) 상한으로 하고 있다.

업계 일각에선 금융당국의 이같은 태도에 정치적 의도가 있다는 목소리까지 나온다. BNK금융 노조 관계자는 "정권이 차기 회장으로 밀고 있다는 인물 중 나이가 많은 전직 관료나 금융인들이 있다"며 "외부인사도 자유롭게 추천되고, 나이 제한까지 없으니 '올드보이'들이 득세할 수 있다는 우려가 가시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편, 금감원 관계자는 "지배구조법 상 취지에 맞게 회장 후보 절차를 마련해달라는 의견을 줬다"며 "구체적으로 나이 등에 대한 사안은 이사회에서 자율적으로 정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금리 높네" 개인들 몰려가 7400억 샀는데…'휴지조각' 위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