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슈퍼을' ASML 보유국 네덜란드, 美에 반기…"中에 반도체 장비 팔 것"

머니투데이
  • 송지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4,049
  • 2022.11.23 14: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미국의 대중국 반도체 수출 규제 반대 의사 표명…
세계 독점 반도체 장비기업 ASML 보유국의 결정…
"우리 이익과 직결된 사안은 스스로 결정하겠다"

반도체 필수 장비인 극자외선(EUV) 장비를 독점 생산하는 네덜란드의 ASML /ⓒ블룸버그
반도체 필수 장비인 극자외선(EUV) 장비를 독점 생산하는 네덜란드의 ASML /ⓒ블룸버그
반도체 장비업체 ASML을 보유한 네덜란드가 미국의 대중국 반도체 수출규제에 동참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반도체 수출은 자국의 이익과 직결되는 사안인 만큼 미국의 요구를 무조건 받아들일 수 없다는 반대 의사를 명확히 한 것이어서 귀추가 주목된다.

22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리제 슈라이네마허 네덜란드 무역부 장관은 이날 자국 의회에 출석해 "미국을 비롯한 동맹국들의 무역 규칙 협상이 진행되고 있지만, 네덜란드는 ASML의 중국에 대한 반도체 장비 판매와 관련해 자체 결정을 내리겠다"고 밝혔다.

국가 안보 뿐 아니라 경제적 이익을 지키는 것 또한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그는 "유럽연합(EU) 틀 안에서 협상할 경우 결국 중국으로의 반도체 장비 수출 문제에 대해 미국에 양보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네덜란드 입장에선 궁색한 입지에 놓이게 될 것이 뻔하다"고 설명했다.

리제 슈라이네마허 네덜란드 무역부 장관 /ⓒAFP=뉴스1
리제 슈라이네마허 네덜란드 무역부 장관 /ⓒAFP=뉴스1
네덜란드 정부가 이 같은 결정을 내릴 수 있었던 것은 반도체 업계 '슈퍼을'로 통하는 ASML 보유국이기 때문이다. ASML은 반도체 미세공정에 반드시 필요한 극자외선(EUV) 장비를 독점 생산하는 업체다. 전 세계 반도체 기업들은 ASML의 EUV 장비 없이는 선폭 1010㎚(나노미터, 1㎚=10억분의 1m) 이하 초미세 공정을 소화할 수 없다.

중국도 반도체 기술력 확보를 위해선 EUV 장비가 필요하지만 지난해부터 수입이 막힌 상태다. 미국이 중국의 '반도체 굴기'를 막겠다며 네덜란드 정부를 압박해 왔기 때문이다. 네덜란드 정부는 미국의 압력 행사로 자국 기업인 ASML의 대중국 수출 허가를 보류해 왔다.

이번 네덜란드 결정으로 중국은 ASML에 EUV 장비를 대거 발주할 가능성이 높다. ASML의 EUV 연간 생산량은 제한돼 있어 각국 기업들의 장비 확보 경쟁이 치열하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지난해 가석방된 직후 ASML 본사부터 찾아간 것도 같은 이유였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6월 네덜란드 에인트호번 ASML 본사에서 피터 베닝크 CEO 등과 함께 반도체 장비를 점검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제공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6월 네덜란드 에인트호번 ASML 본사에서 피터 베닝크 CEO 등과 함께 반도체 장비를 점검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제공
네덜란드의 이번 결정은 미국의 대중 반도체 수출 규제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음을 시사한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진단했다. ASML 뿐 아니라 유럽 국가와 기업 입장에선 중국이 포기하기 어려운 큰 시장인 만큼 네덜란드에 이어 미국의 결정에 동참하지 않는 국가들이 더 나올 수 있다고 봤다.

미국의 앨런 에스테베즈 상무차관, 타룬 차브라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기술·안보 선임보좌관 등은 이달 중 네덜란드를 방문해 협상을 진행할 계획이다. 하지만 이 협상에서 즉각적인 결과가 나오기는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블룸버그는 현지 분위기를 전했다.

한편 최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네덜란드의 마르크 뤼터 총리를 만나 세계 무역을 방해하지 말 것을 촉구한 바 있다. 시 주석은 뤼터 총리에게 "우리는 경제와 무역 문제의 정치화에 반대해야 한다"며 "글로벌 산업과 공급망의 안정성을 유지해 달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증시 지금 들어가도 될까?…"내년 더 위기, 바닥 신호는 이것"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