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더벨]에코프로, SK온·GEM과 니켈 공급망 구축

머니투데이
  • 황선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25 11: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MTIR sponsor

더벨'머니투데이 thebell'에 출고된 기사입니다.

2차전지 전문기업 '에코프로'가 핵심 원재료인 니켈 공급망 확보를 위해 SK온, 중국GEM과 손을 잡는다고 25일 밝혔다.

에코프로 (135,300원 ▲5,100 +3.92%)는 전날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SK온, 중국GEM과 양극재 원료의 안정적인 수급을 위한 3자 합작법인(JV) 설립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에코프로 전략기획본부 박상욱 부사장, SK온 신영기 구매담당, 중국GEM 장먀오(??) 부총경리 등 10여명이 참석했다.

세 기업은 협약에 따라 인도네시아에 합작 공장을 건립할 계획이다. 이 공장에서는 니켈 원광으로부터 전구체 원료가 되는 니켈코발트 수산화혼합물(니켈 MHP)을 생산한다. 합작 공장은 시운전을 거쳐 2024년 하반기부터 연간 약 3만톤 규모 니켈 MHP를 양산한다.

에코프로는 2018년부터 양극재 핵심 원료 수급을 위해 GEM과 지분 투자를 단행한 바 있다. 이번에 핵심 고객사인 SK온과 함께 투자해 수급망을 더 공고히 했다는 평가다.

박상욱 에코프로 부사장은 "글로벌 니켈의 수급이 중장기적으로 불확실한 상황에서 고객사인 SK온, 협력사인 GEM과 당사가 긴밀히 논의하여 니켈의 안정적 확보를 위해 인도네시아에 합작 법인 설립을 결정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LG생건 철수·엔프라니 제재…軍 '교란 품목' 조사 결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