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경기 패배 제 탓 아니냐" 김민재 자책 문자…구자철 "슬프다"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7,781
  • 2022.12.01 07:07
  • 글자크기조절

[카타르 2022]
구자철 "하나의 장면만 얘기하지 않을 것"

지난달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에서 실점을 막아낸 김민재가 공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뉴스1
지난달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에서 실점을 막아낸 김민재가 공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뉴스1
종아리 부상에도 투혼을 보이며 가나와 맞대결한 수비수 김민재(나폴리)가 경기 후 구자철 KBS 해설위원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경기 패배가 제 탓 아니냐"고 자책한 사연이 공개됐다.

유튜브 채널 '이스타TVxKBS'는 지난달 30일 '[카타르작전판] 구자철 벤투호 분석, 대표팀 슈팅이 적었던 이유는?'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영상에서 구자철 해설위원은 이스타(이주헌 전 축구 해설위원), 류청 기자와 함께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에서 보인 경기력에 대해 분석하는 시간을 가졌다.

구 위원은 지난달 28일 진행된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 한국과 가나의 경기가 끝난 뒤 김민재로부터 받은 문자메시지 내용을 소개했다. 그는 "(경기 후) 민재한테 문자를 받았는데 냉정하게 얘기를 좀 해달라고 하더라"며 "세 번째 실점에서 자기 위치가 잘못됐기 때문에 골 먹은 것 아니냐고 묻더라. 너무 슬프지 않나요"라고 말했다.

김민재가 자책한 장면은 후반 23분 가나의 세 번째 득점 상황이었다. 당시 후반 13분과 16분 조규성(전북)의 연속 골로 기세가 오른 한국은 경기를 주도하고 있었으나 가나의 역습에 실점을 허용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이스타TVxKBS'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이스타TVxKBS' 캡처

이 실점 장면에서 김민재가 자신의 수비 위치가 잘못됐다며 경기 후에도 계속 자책을 하고 있던 것이다. 이에 구자철 위원은 가나의 이냐키 윌리엄스(아틀레틱 빌바오)가 슈팅하려 했을 때 김민재가 바로 반응했고, 오히려 이냐키가 실수하지 않고 슈팅을 시도했다면 김민재 몸에 막히는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구 위원은 "이 장면이 왜 나왔는지가 중요하다. 제가 만약 감독이 되면 하나의 장면만 얘기하는 감독이 되지 않을 것"이라며 "어떤 상황이 일어나기 전까지 (모든 상황을 보고) 문제를 찾아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민재뿐 아니라 다른 선수들도 (가나전 결과에) 너무 큰 충격을 받았다"며 "정상적인 컨디션과 멘탈로 포르투갈과 대결에 나서기 힘들다고 보지만, 이겨내야 한다. 그것이 대표팀 선수들의 숙명"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만약 선수들이 열심히 하지 않았다면 우리가 문책을 할 수 있다"며 "그러나 선수들이 지금처럼 최선을 다했을 땐 우리도 끊임없이 지지해 주고 같이 싸워줘야 한다"고 응원을 보냈다.

한편 우리 대표팀은 오는 3일 자정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스타디움에서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vs 포르투갈)을 치른다. 우리 대표팀은 경우의 수를 따져 16강에 진출할 수 있는데, 그러자면 포르투갈에게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전두환이 만든 '65세 무임승차'…70세로 상향 논의 급물살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