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최악은 피했지만…" 시멘트대란 '1130억원' 사상최대 피해

머니투데이
  • 이재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2.04 15:42
  • 글자크기조절
"최악은 피했지만…" 시멘트대란 '1130억원' 사상최대 피해
시멘트 업계가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이하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 영향으로 열흘 간 1130억원이 넘는 피해를 입은 것으로 집계됐다. 파업으로 발생한 시멘트 피해액 중 역대 최대치를 넘어섰다. 정부의 업무개시명령과 철도노동조합 파업 복귀로 최악의 상황을 모면했지만 성수기 물량을 따라잡긴 역부족이란 평가다.

한국시멘트협회(이하 시멘트협회)는 지난 6월과 지난달부터 시작된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로 누적된 피해금액이 2192억원이라고 4일 밝혔다. 지난 6월, 8일간 진행된 집단 운송거부 때는 1061억원의 피해를 봤고, 지난달 24일부터 시작돼 11일째 이어지고 있는 파업의 피해액은 1131억원으로 현재진행형이다. 특히 이번 피해는 시멘트 파업으로 인한 피해액 중 가장 큰 규모로 기록된다.

지난달 30일 발동된 업무개시명령을 계기로 시멘트 출하량이 빠르게 늘고 있지만 아직까지 정상 출하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 지난 2일 기준 평년대비 80%까지 회복한 것이 위안거리다. 시멘트 출하량은 파업 초기 평상시 대비 5% 수준인 2만톤 내외에 머물렀다가 업무개시명령 발동 첫 날 4만5500만톤으로 증가했다. 이후 △1일 8만5200톤(47%) △2일 11만7000톤(63%) △3일 8만3800톤(80%)까지 늘었다. 시멘트 공급 중단으로 멈췄던 일부 레미콘 공장도 재가동에 돌입했다.

하지만 파업기간 누적으로 보면 시멘트 출하량은 평상시의 30%에도 못미친다. 파업기간동안 목표 출하량 154만톤(t) 중 실제 출하량은 27% 수준인 41만톤에 불과하다. 시멘트 업종은 화물연대가 이번 집단 운송거부 파급력을 높이고자 지목한 전략품목에 해당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멘트협회 관계자는 "2003년 화물연대의 첫 운송거부 사태 이후 시멘트 업계가 육상출하 차질로 입은 최대 피해 규모"라며 "앞으로도 상당 기간 피해가 이어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시멘트 공급이 정상화 되더라도 열흘 간 중단됐던 출하량을 한 번에 끌어올리긴 쉽지 않다는 평가다. BCT(벌크시멘트트레일러)는 전국 2700여대 규모로 제한돼 있어 운반 물량에 한계가 있다. 시멘트는 육로수송이 30%가량을 차지하며 내륙 운반창고와 레미콘 공장까지 운반은 BCT가 도맡고 있다. 나머지는 철도수송 40%, 선박이 30%를 차지하고 있다.

특히 업무개시명령에 반발한 민주노총이 화물연대를 중심으로 집단 행동에 나설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민주노총은 지난달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고 업무개시명령 철회와 안전운임제 확대를 촉구했다. 이에 맞서 시멘트업계는 노동계의 시멘트 출하방해에 대한 엄정한 법집행을 요구하고 있다. 시멘트 업계는 "화물연대의 조직적인 출하 방해에 강력 대응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악은 피했지만…" 시멘트대란 '1130억원' 사상최대 피해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조클럽 달성했는데 성과급 반토막"…LGU+ 직원들 뿔났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