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한덕수 총리 "시멘트 이어 철강·석유화학 분야도 업무개시명령 발동"

머니투데이
  • 세종=조규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2.08 09:53
  • 글자크기조절
 한덕수 국무총리가  6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세종시특별자치시지원위원회에 참석해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덕수 국무총리가 6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세종시특별자치시지원위원회에 참석해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의 집단 운송거부가 장기화되자 정부가 시멘트 분야에 이어 철강과 석유화학 분야에 대해서도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했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임시국무회의에서 "지난 29일 시멘트 분야에 대해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한 데 이어, 오늘 2차로 철강과 석유화학 분야에 대해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한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가 오늘로 15일째 계속되고 있다. 명분 없는 집단 운송거부가 장기화됨에 따라 우리 산업과 경제의 피해가 심각한 상황"이라며 "물류는 우리 경제의 혈맥으로 물류가 멈추면 우리 산업이 멈추고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가 경제와 민생으로 되돌아온다"고 말했다.

이어 "화물 운송 거부로 공장은 재고가 쌓여 더 이상 가동할 수 없는 수준에 이르렀고 수출을 하고자 해도 항만으로 실어나를 물류가 막혔다"며 " 특히 철강, 석유화학 제품의 출하 차질은 곧 자동차, 조선, 반도체 등 핵심 전방산업으로 확대돼 우리 경제 전반의 위기로 확산될 우려가 있다"고 덧붙였다.

한 총리는 화물연대를 향해 "국가 경제를 볼모로 하는 정당성 없는 집단 운송 거부를 지금이라도 철회하고, 조속히 각자의 위치로 복귀해달라"며 "정부의 입장은 확고하다. 정부는 불법에 타협하지 않고, 그 책임을 엄정하게 묻고 이와 함께 가용 자원을 총동원해 경제 피해와 국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한 총리는 "화물연대의 운송거부로 국민들께서 불편과 고통을 함께 감내하시게 돼 매우 안타까운 마음"이라며 "정당성 없는 집단 행위의 악순환은 반드시 끊어야 한다. 법과 원칙이 바로 서는 노동시장을 만들 수 있도록 국민여러분들께서도 정부를 믿고 지지해주시기를 간곡히 부탁한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EU 수출 20% 증발"…10월 올라갈 '탄소 장벽' 철강 속수무책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