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81.5% 득표율' 양의지, 두산 소속으로 황금장갑 품었다 '개인 8번째' [2022 GG]

스타뉴스
  • 삼성동=심혜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2.09 18:15
  • 글자크기조절
두산 양의지가 골든글러브 시상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밟고 있다.
두산 양의지가 골든글러브 시상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밟고 있다.
두산 베어스 포수 양의지(34)가 개인 8번째 포수 골든글러브를 수상했다.

양의지는 9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2022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포수 골든글러브를 수상했다.

총 유효표 313표 중 255표를 득표해 81.5%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양의지는 올해 130경기에 나와 타율 0.293 20홈런 94타점 61득점을 기록해 리그 타점 8위, 홈런 13위에 이름을 올렸다. 수비에서도 736⅔이닝 동안 마스크를 쓰고 실책은 단 2개 뿐이다. 수비율 0.997을 기록, 720이닝 이상 수비 포수 중 수비율이 가장 높았다. 도루 저지율은 0.422로 이 역시 포수 후보들 중 가장 뛰어났다.

올 시즌이 끝나고 2번째 FA 자격을 얻은 양의지는 만 35살이라는 적지 않은 나이에도 4+2년 총액 152억 원에 도장을 찍고 NC를 떠나 친정팀 두산으로 복귀했다.

이적팀 기준으로 수상을 하는 골든글러브 규정 상 양의지가 포수 골든글러브를 받으면 두산 소속으로 수상하게 됐다. 두산은 2018년 양의지를 마지막으로 포수 골든글러브가 없었는데 양의지의 수상으로 4년 만에 포수 골든글러브를 배출했다.

양의지는 2014~2016년, 2018년~2020년 포수 골든글러브를 수상했다. 2018년까지는 두산 소속, 2019년~2020년은 NC 소속으로 받았다. 지난해는 포수 수비이닝(720이닝)을 채우지 못해 지명타자로 개인 통산 7번째 골든글러브를 품에 안았다. 그리고 올해 더 해 김동수와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됐다.

지난해 지명타자 부문 골든글러브를 받은 뒤 양의지는 "내년에는 포수 골든글러브를 받고 싶다"고 말했다. 스스로와 약속을 지켰다.

수상 후 양의지는 "정식으로 인사드린다. 두산 베어스 양의지다"고 인사한 뒤 "꽉찬 시상식에서 팬분들과 함께 상을 받아 가슴이 벅차다. 최근 2년간 텅 빈 시상식장에서 상을 받았는데, 어느 때보다 큰 상인 거 같다. 처음으로 가족들이 시상식에 왔다. 정말 고생했고, 좋은 선수이자 남편으로 키워진 가족들에게 고맙다는 말 전하고 싶다. 창원에서 4년간 지내면서 많은 도움 받았다.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행복했다고 전하고 싶다. 이 은혜는 잊지 않고 살겠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서울도 반값" 11억→5.5억 쇼크…남가좌동에 무슨 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