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고금리에 벤처투자도 역성장…작년 투자규모 11.9% 줄었다

머니투데이
  • 고석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29 12:00
  • 글자크기조절

중기부, 2022년 연간 벤처투자 동향 발표

고금리에 벤처투자도 역성장…작년 투자규모 11.9% 줄었다
2022년 벤처투자액이 전년대비 11.9% 감소한 6조8000억원으로 집계됐다. 글로벌 고금리·고물가·고환율의 복합 위기로 인해 시장이 급격하게 경색된데 따른 결과로 풀이된다.

29일 중소벤처기업부가 발표한 2022년 연간 벤처투자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전체 투자액은 6조7642억원을 기록했다. 전년보다 9162억원(11.9%) 감소한 규모다.

다만 역대 최대였던 2021년에 이어 두 번째로 큰 규모를 유지했다. 2020년에 비하면 여전히 2조4595억원(57.1%) 많다. 중기부도 "미국의 벤처투자가 30.9%, 이스라엘은 40.7% 감소한 것과 비교하면 국내 벤처투자 감소율은 상대적으로 작았다"며 "어려운 경제여건 속에서도 국내 벤처캐피탈들이 적극적으로 투자처를 발굴하고 출자자를 모집했다"고 평가했다.

분기별로는 1~2분기까지 전년동기대비 증가세를 유지해오다 3분기부터 하락세로 전환했다. 1분기 투자는 2조2214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68.5%(9027억원) 증가했다. 2분기 역시 1.4%(262억원) 늘어난 1조9315억원으로 2분기 최대실적을 경신했다. 반면 3분기 벤처투자는 1조2843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38.6%(8070억원) 줄었고, 4분기는 1조3268억원으로 43.9%(1조381억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양상은 지난해 초 본격적인 시장 경색 전에 검토하던 투자 건들이 상반기까지 집행된 것으로 풀이된다. 고물가, 고금리가 벤처투자시장에 본격적으로 영향을 미친 것은 3분기 들어선 이후라는 설명이다.

고금리에 벤처투자도 역성장…작년 투자규모 11.9% 줄었다

가장 많은 감소율을 보인 업종은 바이오·의료 분야다. 연간 투자액이 1조1058억원으로 전년대비 34.1%(5712억원) 감소했다. 상장 바이오기업의 주가하락, 기술특례상장 심사 강화 등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이어 게임 분야 31.4%(740억원), 전자·기계·장비 분야 20.6%(1064억원) 순으로 감소했다.

반면 투자액이 증가한 업종도 있었다. 화학·소재 분야의 투자액이 2871억원으로 전년대비 25.0%(574억원) 증가했고, 영상·공연·음반 업종도 전년대비 10.6%(443억원) 증가했다.

업력별로는 3~7년의 중기 스타트업 투자가 21.6%(7509억원) 감소하면서 가장 크게 영향을 받았다. 업력 3년 이하의 초기 스타트업 투자만 전년대비 7.8%(1452억원)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전남(-93.3%), 강원(-72.6%), 인천(-44.0%) 순으로 감소율이 컸고 울산(104.7%), 경남(55.5%), 제주(32.8%) 등에서는 오히려 증가세를 보였다.

중기부는 얼어붙은 투자심리를 녹이기 위해 올해부터 벤처투자 조기집행 인센티브를 현장에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투자목표비율을 달성한 모태자펀드 운용사에 관리보수 등을 추가 지급하고 다음해 모태펀드 출자사업 선정 시 가점을 부여하는 방식이다. 모태펀드 우선손실충당 비율도 10%에서 15% 상향해 적극적인 투자를 유도하기로 했다.

조주현 중기부 차관은 "기록적인 인플레이션과 고금리 등 어려운 환경에서 벤처투자가 외국에 비해 선방했다"며 "최근 감소세가 심화되는 벤처투자 심리를 녹일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