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오세훈 "지하철 무임승차 정책, 모순적 상황..기재부 나서야"

머니투데이
  • 기성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1 05:40
  • 글자크기조절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지난달 31일 65세 이상 무임승차로 인한 서울 지하철 적자 문제를 언급하자 오세훈 서울시장이 "무임승차 정책은 모순적 상황"이라며 "기획재정부가 나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얐다.

오 시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서울 지하철은 원가가 2000원인데 1인당 운임은 1000원에도 미치지 못하는 '반값 운행'을 하는 셈"이라며 이 같이 언급했다.

주 원내대표는 전날 오전 국회 원내대책회의에서 "65세 이상 무임승차는 중앙정부가 결정하고 부담은 지자체가 져야 하는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중심으로 이것에 대한 근본 해결 방법을 논의해봐야 한다"고 밝혔다.

이에 오 시장은 재차 기재부의 역할을 강조했다. 오 시장은 "코로나19 이후 매년 적자는 1조원대인데 이 중 무임승차 비율이 30% 정도이고, 코로나19 이전에는 무임승차 비율이 60%를 넘었다"며 "그동안 회사채를 발행해 버텨왔지만 이제는 한계가 봉착했다. 민간기업이었으면 서울 지하철은 이미 파산"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시민들의 교통비 부담을 조금이라도 줄이려면 이제라도 기재부가 적극적으로 이 문제에 나서야 한다"며 "난방비만이 아니라 교통비도 민생"이라고 덧붙였다.

오 시장은 전날 신년 출입기자 간담회에서 "8년째 요금 인상이 없었고, 300원~400원 올린다고 하더라도 운송원가에 턱없이 못 미친다는 점을 감안하면 고육지책"이라며 "지하철 무임 수송에 대한 기재부 지원이 이뤄지면 요금 인상폭을 조절할 수 있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입 트인지 110일여만에 그림 뚝딱… AI전쟁, 판 뒤집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