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세븐일레븐, 플라스틱 얼음컵 없앤다...ESG경영 강화

머니투데이
  • 김은령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2 11:05
  • 글자크기조절
세븐일레븐, 플라스틱 얼음컵 없앤다...ESG경영 강화
편의점 세븐일레븐이 플라스틱 사용량 저감을 위해 레귤러 사이즈 플라스틱 얼음컵을 종이 얼음컵으로 전면 대체한다. 이를 통해 연간 5000만개의 플라스틱컵 사용량을 줄일 수 있게 됐다.

세븐일레븐은 지난해 1월 업계 최초로 레귤러 사이즈의 종이얼음컵을 선보이고 플라스틱얼음컵과 병행 운영해왔다. 종이얼음컵은 환경에 민감하고 가치소비에 익숙한 MZ세대들에게 큰 호응을 얻으며 지난해에만 250만개가 팔렸다.

종이 얼음컵은 산림을 파괴하지 않고 생산한 목재와 종이 등에 부여되는 FSC인증을 받은 원지를 사용했다. 친환경 코팅 기술인 '솔 코트'를 적용했다. 솔 코트는 수분 투과율이 일반 종이컵 보다 30% 이상 낮고 차가운 음료를 보관해도 컵의 모양이 쉽게 흐트러지지 않을 만큼 기능과 내수성이 뛰어나다. 합성수지 사용량을 줄이고 탄소 및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일 수 있는 기술이다.

편의점 얼음컵은 연간 1억개 이상 팔리는 대표 인기상품으로 레귤러와 라지 사이즈로 운영된다. 세븐일레븐은 지난 2018년부터 환경을 생각하는 얼음컵을 개발하고 있다. 2018년 7월 유통업계 최초 얼음컵의 재활용율을 높이기 위해 완전 무지 형태의 얼음컵을 개발해 도입했고, 2020년엔 플라스틱 얼음컵 소재를 재활용 등급이 우수한 PET-A 수지로 교체했다. 그리고 지난해 종이 얼음컵을 업계 최초로 도입했다.

이시철 세븐일레븐 즉석식품팀 MD는 "보다 나은 환경을 위해 플라스틱 얼음컵을 단계적으로 없앨 계획"이라며 종이얼음컵의 대체는 가치소비시대를 사는 소비자들의 이용 만족도를 높이고 일회용품 줄이기 문화에도 긍정적 기여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중국發 공급과잉 우려 대두..."K배터리 오히려 기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