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강민경 父·오빠, '12억' 부동산 사기 혐의로 피소…소속사 입장은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178
  • 2023.02.06 17:42
  • 글자크기조절
 그룹 다비치 강민경.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그룹 다비치 강민경.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그룹 다비치 강민경(33)의 부친과 친오빠가 부동산 개발을 빙자해 투자금 12억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로 피소됐다. 이에 대해 강민경 측은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며 말을 아꼈다.

SBS 연예뉴스는 6일 강민경의 부친 A씨와 친오빠 B씨가 사기 혐의로 피소됐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투자자 박모씨 등 19명은 2017년 9월 경매학원 원장 한모씨를 통해 B씨 소유로 알려진 경기 파주 임야에 투자했다. 투자금은 평당 40만원으로, 12억원 규모다.

부동산 개발업체를 운영하는 A씨와 B씨는 투자금을 유치하는 과정에서 해당 임야가 2년 안에 주택용지로 개발될 것이라며, 개발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투자 원금의 2배로 상환하겠다고 약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뉴스1) 권현진 기자 = 다비치의 강민경. 2022.12.29/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권현진 기자 = 다비치의 강민경. 2022.12.29/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만 해당 토지는 계약 이후 6년이 지난 지금까지 개발이 진행되지 않았다. 또 이 과정에서 투자 유치를 주도한 한씨는 사기 혐의로 구속됐다.

A씨는 구두로 '투자금을 환매하거나 다른 토지로 보상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이마저도 지키지 않았다고 투자자들은 주장했다.

이에 대해 A씨는 매체에 "계약은 한씨와 맺은 것"이라며 다른 투자자들에게 보상할 의무가 없다고 해명했다. 투자금 환매 등을 약속한 것에 대해서는 "그건 약속이 아니라 내가 이런저런 아이디어를 내다가 나온 얘기였다"고 밝혔다.

그는 또 "개발이 전혀 안 된 토지라는 것도 말이 안 된다. 해당 토지에 길도 냈고 여러 가지 인허가를 진행 중"이라고 주장했다. 다만 파주시청 측은 "해당 토지에 대한 개발은 진행된 적도, 인허가가 진행 중인 것도 없다"고 선을 그었다.

강민경 측은 아직 사건에 대해 조심스러운 입장이다. 소속사 웨이크원 관계자는 6일 머니투데이에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만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년 만에 코스피 2600선 탈환…"반도체 올라 타라" 조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