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싱글맘' 오윤아 "발달장애 子, 숨긴 적 있어…피해줄까봐" 고백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7,105
  • 2023.02.09 20:46
  • 글자크기조절
/사진=오윤아 유튜브 채널
/사진=오윤아 유튜브 채널
배우 오윤아가 발달장애를 가진 아들을 숨긴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오윤아는 9일 유튜브에 올린 영상에서 "아들을 보고 싶어 하는 분들이 많다"며 아들 송민군의 과거 사진을 공개했다.

오윤아는 사진을 보며 "예쁘게 생겼다. 너무 귀엽다. 얼굴이 정말 부족한 데가 없게 생기지 않았나. 제 아들이어서가 아니라 얼짱 아기"라고 칭찬했다.

이어 아들이 최근 살이 올랐다며 "이렇게 잘생겼는데 어떻게 이렇게 달라졌나. 지금 생각해도 신기할 정도다. 나중에 (얼굴이) 나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오윤아 유튜브 채널
/사진=오윤아 유튜브 채널

오윤아는 과거 장애에 대한 두려움으로 아들을 숨겼지만, 이제는 함께 사회로 나가고 싶다고 고백했다.

그는 "저도 사실 두려움이 있었다. 시청자분들이나 많은 분께 제가 연예인이라 숨기는 게 아니라 아이가 불편함을 줄까 봐, 피해를 줄까 봐 신경을 많이 썼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근데 평생 피해를 주는 것도 아니고 잠깐의 불편함 밖에 없을 거니 많은 분이 이해해주셨으면 좋겠다. (저와 같은 사정인) 부모님들도 용기를 내셔야 할 것 같다"고 강조했다.

오윤아는 올해 아들한테 스키와 골프 등을 추가로 가르칠 생각이라며 "실패를 두려워하는 게 있어 내년에는 선생님을 붙여 포기하지 않게 하려고 한다. 지금은 배우는 게 익숙해져 있으니까 가르쳐보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오윤아는 2007년 5살 연상 사업가와 결혼해 슬하에 송민군을 뒀지만 2015년 협의 이혼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尹정부, 무비자 입국 '빗장 푼다'…단체 관광객 돌아오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