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돈 날려도"…심형래·이경규·박성광까지 '개감독'이 된 그들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3,865
  • 2023.03.26 06:30
  • 글자크기조절

[영화있슈] 감독이 된 코미디언들

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코미디언 출신 감독 심형래, 이경규, 박성광, 김영희, 안상태./사진=머니투데이DB
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코미디언 출신 감독 심형래, 이경규, 박성광, 김영희, 안상태./사진=머니투데이DB
심형래, 이경규, 김영희….

'영화감독' 박성광이 '웅남이'를 극장에 선보이면서 코미디언 출신 영화감독이 또 한 명 늘었다. 코미디언 출신 감독이라는 이유로 개봉 전 평가는 엇갈렸지만 '웅남이'는 박스오피스 2위로 출발했다.

이들은 왜 영화감독이 되려 할까. 개그 프로그램에서 이른바 '빵빵' 터뜨리던 그들의 영화 성적표는 어떨까.



심형래, 코미디언 출신 영화감독의 시초


국내 코미디언 출신 첫 영화감독은 심형래(65)다. 1982년 데뷔해 '영구' 캐릭터로 바보 연기를 선보이며 인기를 누리던 그는 어린이 영화 '우뢰매'(1986)와 '영구와 땡칠이'(1989)에 배우로 출연하며 전성기를 이어갔다.

1992년에는 영화 '영구와 흡혈귀 드라큐라'를 연출하며 감독으로서 출사표를 던졌다. 심형래는 이듬해 영화 제작사 '영구아트무비'를 설립해 '영구와 공룡 쭈쭈'(1993), '티라노의 발톱'(1994), '파워 킹'(1995), '드래곤 투카'(1996), '용가리'(1999) 등 괴수 영화를 꾸준히 만들었다.

장르적 한계가 있다는 비판도 나왔지만, 영화 '디 워'(2007)가 관객 785명을 기록하는 등 흥행에 성공하면서 심형래는 감독으로서 정점을 찍었다. 하지만 투입된 제작비 약 3500만달러(한화 약 448억5000만원) 이상의 수익을 창출하지 못했다.

2010년에도 '라스트 갓파더'를 만들었지만 손익분기점을 넘지 못했다. 결국 영구아트무비는 이듬해 적자와 직원들의 임금 체불 등을 이유로 폐업했다.
심형래가 감독을 맡은 영화 '디 워'와 '라스트 갓파더'의 포스터.
심형래가 감독을 맡은 영화 '디 워'와 '라스트 갓파더'의 포스터.


'예능 대부' 이경규 "영화는 내 꿈"


대표적인 코미디언 출신 영화감독은 이경규(63)다. 1981년 데뷔해 예능계를 이끌던 그는 영화 '복수혈전'(1992)으로 감독으로 변신했다. 웃음기 싹 뺀 액션영화 도전은 상당한 관심을 모았다. 이경규는 연출은 물론 기획, 각본, 연기까지 나섰지만 흥행에서는 쓴맛을 봤다.

이후 이경규는 제작사 '인앤인픽쳐스'를 설립해 영화 '복면 달호'(2007)와 '전국노래자랑'(2013) 제작에 참여했다. 영화에 대한 열정이 식지 않은 셈이다. 다만 직접 감독한 작품은 '복수혈전' 하나다.

그는 2007년 MBC '무릎팍도사'에서 "개그맨이 내 직업이라면 영화는 내 꿈이다. 꿈을 안고 살아가야 인생이 즐겁고 행복해지지 않겠냐"며 오랜 시간 품어왔던 영화감독의 꿈을 드러내기도 했다.

개그계에선 심형래·이경규 이후로도 영화감독 변신이 이어졌다.
/사진=MBC '무릎팍도사'
/사진=MBC '무릎팍도사'


'안어벙' 안상태, 이미 감독생활


2004년 코미디언으로 데뷔한 안상태(45)는 현재 영화감독으로서 제2의 인생을 살고 있다.

2017년 단편영화 '모자'를 통해 감독으로 데뷔한 안상태는 감독, 각본, 편집뿐만 아니라 동료 코미디언 안일권과 함께 주연을 맡아 연기까지 해냈다. 그는 그동안 자신이 연출해온 단편영화 '커버', '봉', '적구', '수토커', '싱크로맨' 등 5편을 묶어 2020년 '안상태 첫번째 단편선'을 선보이기도 했다.

'적구'는 2020년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괴담 단편 제작 지원 공모전'에서 시나리오로 영상 부문 본상을 받아 제작비를 지원 받았다. 같은 해 '봉'은 '5·18 3분 영화제'에서 본선 경쟁작에 선정되기도 했다.


김영희, 성인영화 연출 '눈길'


김영희(40)도 빼놓을 수 없다. 2008년 OBS 1기, 2009년 MBC 18기, 2010년 KBS 25기 등 코미디언 공채 시험에 세 번이나 합격하며 화려하게 데뷔했던 김영희의 대학 시절 전공은 입체영상미디어다.

이후로도 영화에 관심을 보여왔던 김영희는 2020년,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을 패러디한 성인영화 '기생춘'을 연출했다. 전공을 살린 셈이다.

김영희는 지난해에도 코미디 성인영화 '특이점이 온 사랑'과 '무릎팍 보살: 성교부적삼행'을 연달아 공개, 감독으로서 경력을 쌓아가고 있다.


박성광 "원래 꿈은 영화감독…부족한 거 인정"


2007년 KBS 22기 공채 코미디언으로 데뷔한 박성광(42)은 대학 시절 영화예술학을 전공했다. 코미디언으로 활동하면서도 단편 영화 '욕'(2011), '슬프지 않아서 슬픈'(2017) 등을 선보이며 틈틈이 연출 활동을 이어왔다.

'욕'은 제3회 서울국제초단편영상제(SESIFF) 개막작에 선정됐다. '슬프지 않아서 슬픈'으로는 제11회 세계서울단편영화제 심사위원 특별상, 제2회 한중국제영화제 신인감독상, 제1회 미추홀 영화제 연출상 등을 수상했다.

2020년에는 정형돈과 손잡고 MBC 웹 예능 <돈플릭스2>를 통해 단편 영화 '끈'을 선보였고, 충무로 영화제 장려상도 받았다.
영화 &#039;웅남이&#039;에 대한 전문가 20자평(왼쪽), 황석희가 남긴 글./사진=씨네21, 황석희 인스타그램
영화 '웅남이'에 대한 전문가 20자평(왼쪽), 황석희가 남긴 글./사진=씨네21, 황석희 인스타그램

지난 22일 개봉한 자신의 첫 상업 영화 '웅남이'는 개봉도 하기 전 영화 평론가들의 가혹한 평가를 받아 논란이 됐다. 한 평론가는 영화 잡지 '씨네21'을 통해 "여기가 그렇게 만만해 보였을까"라며 평점 10점 만점 중에 3점을 부여했다.

그러자 영화 자체가 아닌 코미디언 출신 감독을 향한 편견이 담긴 평가라는 지적도 제기됐다. 번역가 황석희는 지난 17일 인스타그램에 "조던 필도 코미디언인데요"라며 박성광을 향한 부정적 반응을 꼬집었다.

실제 코미디언 출신 감독인 조던 필은 직접 각본을 쓰고 메가폰을 잡은 영화 '겟 아웃'(2017)과 '어스'(2019), '놉'(2022) 등으로 영화계에서 크게 주목받고 있다.

박성광은 라이브 방송에서 평론가들의 혹평에 입장을 밝혔다. 그는 "영화 평론가들은 제 영화를 안 좋아하시더라. 1점, 2점 주더라. 인정해야 한다"며 "저는 천재가 아니다. 훌륭한 사람도 아니다. 항상 배운다는 자세로 살아야만 하는 부족한 사람이다. 이게 제 결과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이 또한 과정이라고 생각한다"고 털어놨다.

또 지난 14일 '웅남이' 언론배급시사회에서는 연출 도전 이유에 대해 "대학에서 연출을 전공했는데 개그맨이 먼저 된 것"이라며 "왜 개그맨이 됐을까 묻는 게 먼저 아닐까 싶다. 원래 영화감독을 꿈꿨고, 이를 되찾았다. 비로소 영화에 대한 꿈에 한 걸음씩 다가가고 있다. 그러다 보니 이 자리까지 왔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손흥민 차별 없도록"···'개고기 금지 특별법' 6월중 발의된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