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그렇게 부진해도 '또' EPL 강팀이 찾는다... 리버풀 MF 미스터리

스타뉴스
  • 이원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7 23:57
  • 글자크기조절
알렉스 옥슬레이드 체임벌린. /사진=AFPBBNews=뉴스1
알렉스 옥슬레이드 체임벌린. /사진=AFPBBNews=뉴스1
[이원희 스타뉴스 기자] 잉글랜드 리버풀의 미드필더 알렉스 옥슬레이드 체임벌린이 러브콜을 받고 있다. 그것도 프리미어리그 강팀으로 올라선 뉴캐슬이 관심을 드러낸 것으로 알려졌다. 미스터리한 일이다. 체임벌린은 수년간 부진에서 헤어나지 못한 선수다. 하지만 여전히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영국 코트오프사이드는 26일(한국시간) "뉴캐슬이 리버풀을 떠날 가능성이 있는 체임벌린을 영입하는데 관심이 있다"고 전했다.

잉글랜드 국적의 체임벌린은 올 여름이면 계약기간이 만료된다. 이적료 없이 자유롭게 팀을 옮길 수 있다. 소속팀 리버풀을 그를 잡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그간 잦은 부상과 심각한 부진에 시달려왔다. 주전 경쟁에 밀린지 오래다. 올 시즌도 리그 8경기에 밖에 뛰지 못했다.

사실 체임벌린은 프리미어리그가 주목하는 특급 선수였다. 리버풀이 2017년 체임벌린을 영입했을 때도 무려 이적료 4000만 파운드(약 640억 원)를 지불했다. 하지만 기대와 달리 번뜩이는 모습은 많이 없었다. 미드필더 전 지역을 소화한다는 장점은 오히려 그를 평범하게 만들었다. 어느 포지션에 있어도 두각을 나타내지 못했다.

그런데 뉴캐슬이 체임벌린 영입에 나선 것이다. 올 시즌 뉴캐슬은 리그 5위(승점 47)에 올라 다음 시즌 유럽챔피언스리그 진출을 노린다. 4위 토트넘(승점 49)에 승점이 뒤져 있지만, 뉴캐슬이 토트넘보다 2경기 덜 치렀기 때문에 언제든 역전이 가능하다. 특히 체임벌린의 소속팀 6위 리버풀(승점 42)보다 성적이 좋다. 체임벌린 입장에선 부진한 성적에도 더 좋은 팀으로 이적할 수 있다.

이유는 있다. 뉴캐슬에 믿을 만한 중앙 미드필더는 브루누 기마랑이스뿐이다. 기마랑이스가 부상으로 결장하자 이 기간 팀이 심하게 흔들렸다. 중앙 미드필더에 뛸 수 있는 선수조차 많지 않아 전술 운영마저 힘들었다. 다음 시즌 안정적인 순위 경쟁을 위해서 반드시 보강이 필요한 포지션으로 꼽힌다.

하지만 확실한 해결책이 되기에는 부족함이 많다. 매체 역시 "말도 안 되는 이적"이라며 "체임벌린이 나쁜 백업 옵션을 아니지만, 1순위 옵션 측면에서는 답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뉴캐슬 선수단. 맨 왼쪽 에디 하우 뉴캐슬 감독. /사진=AFPBBNews=뉴스1
뉴캐슬 선수단. 맨 왼쪽 에디 하우 뉴캐슬 감독. /사진=AFPBBNews=뉴스1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년 만에 코스피 2600선 탈환…"반도체 올라 타라" 조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