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정신병원 가보라더라" 이민우, 잠적 후 '5년 공백'…이유 뭐길래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3,275
  • 2023.03.29 09:21
  • 글자크기조절
/사진=채널A '엄마의 여행 고두심이 좋아서' 방송 화면
/사진=채널A '엄마의 여행 고두심이 좋아서' 방송 화면
배우 이민우가 돌연 잠적 후 5년간 공백기를 보냈던 속사정을 털어놨다.

지난 28일 방송된 채널A '엄마의 여행 고두심이 좋아서'에는 이민우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이민우는 연기 활동을 중단하고 5년간 공백기를 가진 이유를 고백했다.

/사진=채널A '엄마의 여행 고두심이 좋아서' 방송 화면
/사진=채널A '엄마의 여행 고두심이 좋아서' 방송 화면

이민우는 공백기에 대해 "딱 5년 놀았다. 자의로 '일을 하지 말아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아예 떠난다는 건 아니고 멈춘 것"이라고 운을 뗐다.

그는 "5살 때부터 일을 시작해 쉬지 않고 일했다. 한 달 이상 쉬어본 적은 없었다. 제대로 된 학교생활 한 적 없이 일만 하면서 살았다. 저 자신에 대한 문제로 인생의 뼈대가 무너진 느낌, 사상누각이었다"고 일을 그만둔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그렇게 20대, 30대, 40대가 되면서 '이대로 가다간 큰 문제가 생길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회사에 양해를 구하고 당분간 일을 안 하겠다고 했다"며 "정신병은 아니었다"고 말했다.

/사진=채널A '엄마의 여행 고두심이 좋아서' 방송 화면
/사진=채널A '엄마의 여행 고두심이 좋아서' 방송 화면

또한 이민우는 "저는 기초나 기본이 없었다. 연기자로서도 그렇고, 사람으로서도 그랬다"며 "유년기, 청년기 등 사람이 겪어야 할 과정이 있지 않나. 그게 자신의 기초와 기본이 되는 건데, 저는 그걸 무시하고 어른의 세계에 먼저 가 있었던 것"이라고 지난날을 회상했다.

이를 듣던 고두심도 "방송에 어릴 적 입문하면 그런 문제가 있다"며 이민우의 말에 공감했다.

이민우는 활동 중단 선언 당시 주변의 만류가 심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친구들이나 저를 아껴주시는 분들께 욕 많이 먹었다. '너 지금 미친 거라고, 정신병원 가봐야 할 것 같다'고 하더라. 하지만 단언컨대 정신적인 문제는 아니었다. 내 삶에 대한, 연기자로서의 문제였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어 "'어디 가서 연기자라고 말할 수 없을 거 같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 일을 할 수가 없었다. 그러다 보니 5년이 후딱 지나갔다"고 했다.

고두심은 그런 이민우에게 응원과 지지를 보냈다.

고두심은 "어릴 때부터 지금까지 배우 생활 쭉 해왔으니 하던 대로 하면 될 것 같다. 잠깐의 공백이야 누구든지 있을 수 있고, 또 자의에 의한 공백기는 굉장히 값진 시간"이라고 격려했다.

그는 또 법정 스님의 말씀인 '일기일회'를 전하며 "우리 삶에는 지금 이 순간이 제일 중요하다. 이 순간 이 현실을 받아들이고 어떻게 잘 버티냐가 중요하다. 삶이라는 건 버텨내는 것 같다. 살아가는 것이 곧 살아내는 것. 그렇게 지내다 또 만나자"고 응원했다.

한편 이민우는 1981년 드라마 '조선왕조 오백년'에서 어린 단종 역을 맡아 데뷔했다. 과거에는 주로 사극에 출연했지만 2010년대 들어서는 현대극도 병행하고 있다. 2017년 '저 하늘에 태양이'를 끝으로 5년간 휴식기를 가졌으며, 지난해 '작은 아씨들'로 복귀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