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한화진 환경부 장관, 재산 28억 신고…8000만원 늘어

머니투데이
  • 세종=김훈남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30 00:00
  • 글자크기조절

[2023 고위공직자 재산공개]

환경부 장관이 28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하정우 네이버 AI랩 연구소장의 강의를 들은 뒤 'MZ세대와 인공지능으로 혁신하다' 주제로 토론회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제공=환경부
환경부 장관이 28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하정우 네이버 AI랩 연구소장의 강의를 들은 뒤 'MZ세대와 인공지능으로 혁신하다' 주제로 토론회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제공=환경부
한화진 환경부 장관이 올해 28억원대 재산을 신고했다. 급여 등 수입증가에 따라 지난해 신고액 대비 8000만원가량 늘어난 금액이다.

30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고위공직자 재산공개 내역에 따르면 한 장관은 올해 재산으로 28억2388만원을 신고했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7968만원이 증가한 금액이다.

세부내역을 보면 한 장관과 배우자 명의 예금이 19억5936만원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한 장관과 배우자가 각각 15억여원, 4억여원을 신고했으며 월급 등 수입증가에 따라 예금액이 8875만원 증가했다. 부동산은 한 장관 명의의 서울 서초구 아파트 전세임차권으로 2억3600만원을 신고했고 배우자 명의 서울 정릉동 아파트 5억1400만원이 재산목록에 올랐다.

한 장관은 증권 재산으로 중소기업금융채권 2주, 1억1068만원어치를 유지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배우자는 지난해까지 BGF리테일 등 상장주식 909만원어치를 보유했으나 코리안리재보험 3주를 제외한 주식 전체를 매도한 것으로 신고했다.

유재철 환경부 차관은 부동산 26억5700만원을 포함해 29억1332만원을 신고했다. 부동산 평가금액 증가와 예금 증가 등으로 지난해 신고액 대비 2억3073만원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 내 재산등록 대상 고위공직자 중에 가장 많은 금액을 신고한 사람은 강래구 한국수자원공사 상임감사로 지난해보다 21억1995만원 증가한 33억643만원을 신고했다. 지난해까지 고지거부대상이었던 강 감사의 부모 재산이 올해 신고대상에 들어가면서 신고금액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0개 기관 모두 낮췄다"...정부, 올 성장률 '고심 또 고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