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여성 손님 두 명이나 정신 잃은 日미슐랭 식당…셰프의 악질 범행 전말은

머니투데이
  • 하수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9 23:16
  • 글자크기조절
일본 오사카 인기 식당인 '에노모토'의 오너 셰프 에노모토 마사야(47)가 여성 손님들을 대상으로 수면제를 탄 술을 먹인 뒤 성폭행을 저질렀다. /사진=뉴스1·니혼테레비
일본 오사카 인기 식당인 '에노모토'의 오너 셰프 에노모토 마사야(47)가 여성 손님들을 대상으로 수면제를 탄 술을 먹인 뒤 성폭행을 저질렀다. /사진=뉴스1·니혼테레비
여성 손님들에게 수면제가 든 술을 마시게 한 뒤 성폭행을 저지른 일본 유명 셰프가 징역 6년 6개월을 선고받았다.

29일 요미우리TV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오사카 지방법원은 준강간 혐의로 기소된 에노모토 마사야(47)에게 징역 6년 6개월을 선고했다.

에노모토는 2021년 12월 식당에서 여성 손님에게 수면제를 섞은 술을 마시게 해 저항할 수 없는 상태로 만들어 성폭행한 혐의를 받았다. 지난해 2월에도 다른 여성 손님을 상대로 같은 수법으로 범행을 저질렀다.

모든 혐의를 인정한 에노모토는 "염치없는 행동으로 피해자들에게 평생의 상처를 입히고 즐거운 식사 시간을 빼앗아 죄송하다"면서도 "당시 손님과 함께 술을 마시고 있었기 때문에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했다.

지난 2일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자신의 성욕을 충족시키기 위한 범행으로 악질적이고 비열하며 참작의 여지는 없고 규범 의식 결여로 인한 재범의 우려가 있다"며 징역 10년을 구형했다.

반면 에노모토 측은 '반성하고 있고 피해자와 합의를 진행 중인 점'을 들어 감형을 요구했다.

재판부는 "음식점에 대한 신뢰를 이용한 비열한 범죄"라면서도 "범행을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는 점, 피해자와 합의하고 있는 점 등을 감안하더라도 양형이 타당하다"고 양형 사유를 밝혔다.

한편 일식 전문점 에노모토는 나니와구 에비스혼마치에 카운터석으로 여섯 개의 자리만 있는 예약제 식당이다. 술을 곁들인 코스 요리 가격이 인당 2만5000엔(한화 약 24만 원)인 고급 음식점이다. 미슐랭 가이드의 '교토·오사카·와카야마 2022년' 편에서 별 1개를 획득하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년 만에 코스피 2600선 탈환…"반도체 올라 타라" 조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