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오염수 1ℓ 원샷' 논란…원자력연 "英석학 의견, 희석 전 못 마셔"

머니투데이
  • 김인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02 17:00
  • 글자크기조절

한국원자력학회 초청 기자간담회 17일 만에 공식 입장
국회 과방위 소속 野의원 비판에 보도자료 게재해 설명
"연구원 입장과는 무관, 상시 음용하는 식수로 부적합"

웨이드 앨리슨 영국 옥스퍼드대 명예교수가 지난달 15일 서울 종로구 HJ비즈니스센터에서 한국원자력학회 초청 기자간담회에서 '희석되지 않은 후쿠시마 오염수가 컵에 있더라도 바로 마실 수 있다'고 설명하는 모습. / 사진=김인한 기자
웨이드 앨리슨 영국 옥스퍼드대 명예교수가 지난달 15일 서울 종로구 HJ비즈니스센터에서 한국원자력학회 초청 기자간담회에서 '희석되지 않은 후쿠시마 오염수가 컵에 있더라도 바로 마실 수 있다'고 설명하는 모습. / 사진=김인한 기자
한국원자력연구원이 최근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바닷물로 희석하기 전 마실 수 있다'고 발언한 웨이드 앨리슨 영국 옥스퍼드대 명예교수 발언과 관련해 "상시 음용하는 식수로 적합하지 않다"는 공식 입장을 내놨다. 한국원자력학회가 초청하고 원자력연이 공동 주최한 앨리슨 교수 기자간담회가 열린 지 17일 만이다.

2일 과학계에 따르면 원자력연은 지난 1일 '5월15일자 앨리슨 교수 기자간담회 관련 확인'이라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홈페이지에 게재했다. 지난달 24일 국회 과학기술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관련 발언에 원자력연이 소극 대응했다며 책임 소지를 묻자 일주일 만에 공식입장을 내놓은 것이다.

원자력연은 "해당 기자간담회는 원자력학회가 춘계학술대회 특별강연자로 해외 석학 초청을 계기로 탄소중립 시대 원자력 에너지의 필요성 등을 설명하기 위해 마련한 것"이라며 "앨리슨 교수가 후쿠시마 오염수 관련해 발언한 내용은 교수 개인의 의견으로 연구원 입장과는 무관하다"고 밝혔다.

앞서 앨리슨 교수는 지난달 15일 "지금 (바닷물로) 희석되지 않은 후쿠시마 오염수 1ℓ(리터)가 있어도 저는 바로 마실 수 있다"고 했다. 그는 "오염수를 마시더라도 방사선 수치는 자연적 수준 대비 80% 정도만 올라갈 것"이라며 "오염수에 포함된 삼중수소는 마시더라도 물과 함께 씻겨나가며 12~14일 정도면 몸 밖으로 배출된다"고도 했다.

원자력연은 이와 관련 보도자료를 통해 "후쿠시마 오염수 관리 계획에 따르면 희석해 방류할 오염수의 삼중수소 방사능 농도는 1500베크렐(㏃)/ℓ 이하로 WHO(세계보건기구) 음용수 기준 1만㏃/ℓ보다 낮다"면서도 "희석 전 오염수의 삼중수소 농도는 평균 62㏃/ℓ로 상시 음용하는 식수로는 적합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일본은 2011년 동일본 대지진 당시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만들어진 오염수를 현재 1068개 저장탱크에 보관 중이다. ALPS(다핵종제거설비)로 오염수에 포함된 방사성핵종 60여종을 제거한다는 방침이다. 다만 ALPS로 걸러지지 않는 삼중수소(트리튬)는 30여년간 해양방류를 통해 바닷물로 희석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IAEA(국제원자력기구)가 관련 절차를 검증 중이며 한국·미국·프랑스·스위스 등이 방사성핵종 교차검증에 참여하고 있다. IAEA는 최근 중간보고서를 통해 도쿄전력이 오염수 샘플에서 '방사성핵종'을 정밀하게 측정하고 있으며 (삼중수소 외) 추가적인 방사성핵종은 유의미한 수준으로 검출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한편 과방위 소속 고민정 민주당 의원은 지난달 24일 전체회의에서 주한규 원자력연 원장이 "앨리슨 교수 간담회 직후 개인적인 의견이라고 조치했다"고 말하자 "앨리슨 교수의 선정선동에 대해 방관하는 무능의 극치를 보여줬다"고 주장했다. 주 원장이 "아니요. 제가 한 가지 해명을 드리면요"라고 말하자 "아니요. 됐습니다. 보도자료 내는 걸로 갈음하겠습니다. 들어가시죠"라고 했다.

지난달 31일(현지 시각) IAEA(국제원자력기구)가 발표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확증 모니터링 결과. / 그래픽=최헌정 디자인기자
지난달 31일(현지 시각) IAEA(국제원자력기구)가 발표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확증 모니터링 결과. / 그래픽=최헌정 디자인기자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3기 신도시 공급 빨리"…부동산 대책에 대출·세제 지원 없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