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해안데크·해상풍력기 맘대로 설치 못해요…사고 위험성 등 따진다

머니투데이
  • 세종=오세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05 13:30
  • 글자크기조절
해안데크와 해상풍력 발전시설./사진=해수부 제공
해안데크와 해상풍력 발전시설./사진=해수부 제공
앞으로 해안가 데크나 바다에 해상풍력 발전시설 등을 설치할 때는 사고 위험성·생태계 영향 등을 꼼꼼히 따지게 된다.

해양수산부는 5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공유수면 관리 및 매립에 관한 법률 시행령 일부개정안'이 국무회의에서 통과됐다고 밝혔다.

공유수면은 육상의 끝단인 최외곽 지적선부터 배타적경제수역 바깥쪽 경계까지의 바다·바닷가 공간과 육상의 구거(도랑)나 호수·하천 등을 의미하며 공유재의 성격을 갖는다.

따라서 특정인이 공유수면을 이용하려면 해양환경, 해상교통 안전, 어업활동 등 다양한 영향에 대한 검토를 통해 점용·사용 허가를 받아야 한다.

해수부는 지난해 12월 '공유수면 관리 및 매립에 관한 법률'을 개정해 공유수면관리청이 공유수면 점용·사용허가를 할 때 해양환경, 어업활동, 해상교통안전, 자연경관 등 고려해야 하는 사항을 구체적으로 명시했다.

이번 시행령에는 그 외에 추가적인 고려사항으로서 '구조물 설치 등으로 인한 재해발생 가능성' 등을 규정하고 새로운 규정과의 중복사항 등을 정비했다. 개정 법률과 시행령은 오는 28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조승환 해수부 장관은 "법률 개정으로 공유수면 점용·사용허가 시 고려사항을 명확히 해 공유수면관리청의 일관성 있는 행정처리가 가능해지고 점용·사용 관련 예측가능성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40년 포기 안했더니…"드디어 석유 캔다" 잭팟 터진 SK어스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