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금호석화그룹 "통영시와 복합해양레저 관광도시 만들겠다"

머니투데이
  • 이세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15 17:36
  • 글자크기조절
김성일 금호리조트 대표(왼쪽)가 천영기 통영시장과 함께 MOU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제공=금호석유화학그룹
김성일 금호리조트 대표(왼쪽)가 천영기 통영시장과 함께 MOU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제공=금호석유화학그룹
금호석유화학그룹은 계열사 금호리조트가 경상남도 통영시와 복합해양레저 관광도시 조성사업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지난 7월 공모 참여를 발표한 이후 처음으로 구체적 사업이 본궤도에 진입한 것이다.

금호석유화학그룹과 금호리조트는 협약에 따라 2028년까지 금호통영마리나리조트 부지 내에 200실 규모의 하이엔드 리조트 및 요트라운지, 오션사이드바, 실내스포츠파크 등의 다양한 부대시설을 조성할 예정이다. 복합해양레저관광도시 구축 사업은 정부 120대 국정과제로 해양수산부가 주관하며 이 중 통영시의 도남관광지 개발은 금호통영마리나리조트가 최적의 대상으로 거론되어 왔다.

회사 측은 현재 272실 규모의 마리나 기반 리조트에 추가 콘도와 시설 등이 조성되면 도남관광지 내 독보적인 휴양시설로 거듭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금호석유화학그룹 관계자는 "추후 KTX 통영역이 조성되고 한산대첩교 건설 역시 현실성 있는 논의가 지속되는 만큼 미래의 통영시는 이전과 비교할 수 없는 교통 편의에 따른 수요 증대가 예상된다"며 "대규모 관광객 유치와 지역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가 기대된다"고 했다.

김성일 금호리조트 대표는 "통영시의 적극적인 협조 아래 복합해양레저 관광도시 조성 사업 MOU를 체결하게 됐다"며 "남해안의 새로운 관광 랜드마크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프리미엄 리조트를 조성하는 데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홍콩 ELS 가입자 20%, 65세 이상…90%가 재투자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