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나눔은 자신에게 중요한 어떤 것을 내어주는 것

머니투데이
  • 김영권 작은경제연구소 소장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1.30 08:50
  • 글자크기조절

[웰빙에세이] 인색한 나눔과 얄팍한 친절에 대한 반성

나눔은 자신에게 중요한 어떤 것을 내어주는 것
읍에서 요가를 마치고 버스 타고 돌아가는 길. 터미널을 떠난 버스가 100미터쯤 지나 교차로를 도는데 할머니 한 분이 이 버스가 왜 이쪽으로 가냐고 합니다. 다목리 쪽 버스를 타야 하는데 사창리 쪽 버스로 잘못 타신 겁니다. 별수 없이 차에서 내리는 할머니를 도와 주섬주섬 짐을 챙겨 드리는데 이 봉지, 저 봉지 짐이 여럿이고 아주 무겁습니다. 마침 오늘이 장날이라 장을 많이 보신 거지요. 허리 굽은 할머니가 이 짐을 다 들고 되돌아가기가 무리일 듯싶습니다. 순간, 고민했지요. 같이 내려서 터미널까지 모셔 드려야 할 것 같은데....

그러면 나도 한 시간을 기다려 다음 버스를 타야 합니다. 잠깐 주저하는 사이에 할머니는 내리고 버스는 횅하니 출발했습니다. 할머니가 마음에 걸려 줄곧 찝찝했지요. 그런데 집에 와서 보니 핸드폰을 버스에 두고 내린 겁니다. 그 핸드폰을 찾느라 두어 시간 마음을 졸이며 다시 읍내에 다녀왔습니다. 차라리 할머니를 도와 같이 내렸으면 개운하게 다음 버스를 타고 왔을 것을! 아무래도 벌을 받은 것 같았지요. 속으로 반성하고 다짐했습니다. 누군가를 도와야 할 땐 마음도 더 내고, 시간도 더 내고, 수고도 더 해야겠구나. 내가 너무 인색했구나. 내 친절은 아주 얄팍하구나.

이게 어제 일입니다. 오늘 아침, 책상에 앉아 <게리 주커브의 소울 스토리>를 펼쳤습니다. 요즘 읽는 책이지요. 그런데 곧바로 한 구절이 가슴에 와닿습니다.

"나눔은 그저 친구에게 차를 빌려주거나 돈을 빌려주고, 어려운 이웃을 도와주는 것을 뜻하지 않는다. 그것은 자신에게 중요한 어떤 것을 '내어주는' 것이다."

저는 영혼의 신호를 믿는 편입니다. 내 영혼은 언제든 나에게 꼭 필요한 신호를 보내고 있을 겁니다. 처음에는 가볍게 보내고, 못 알아들으면 조금 따끔하게 보내고, 그래도 못 알아들으면 아주 세게 보낼 겁니다. 내 영혼은 어제부터 연발로 세 번의 신호를 보내는군요. 처음에는 할머니, 다음에는 휴대폰, 그다음에는 한 구절의 글. '나눔은 자신에게 중요한 어떤 것을 내어주는 것'이라는 게리 주커브의 글은 이렇게 끝납니다.

"주기 쉬운 것만 남에게 준다면 당신은 성숙해질 수 없다. 그것은 마치 텃밭에 가득 열린 토마토를 남들에게 나눠주는 것과 같다. 소중한 것을 나누는 것은 당신이 좋아하는 토마토가 몇 개밖에 없을 때도 남들에게 나눠주는 것이다. 그렇게 하기 위해선 사람들에게 깊은 관심을 가져야 한다. 당신의 영혼은 그런 식의 나눔을 원한다."

맞아요. 맞다구요. 내 영혼도 그런 식의 나눔을 원한다고 어제부터 세 번이나 신호를 보냈다구요. 처음에는 가볍게, 그다음엔 조금 따끔하게! 만약 두 번째 신호까지 못 알아들었다면 세 번째 신호는 아주 세고 아팠을 겁니다. 다행히 오늘 신호는 가슴을 울리는 쪽이로군요. 감사! 앞으로 누군가를 돕고 무언가를 나눌 때는 나에게 중요한 어떤 것을 내어주는데 인색하지 않을 겁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의료파업에 '임상시험'도 못해…K바이오도 빨간불

칼럼목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