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기자수첩] 국회의원님들과 기업에 대한 '리스펙트'

머니투데이
  • 최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11 07:05
  • 글자크기조절
[기자수첩] 국회의원님들과 기업에 대한 '리스펙트'
[서울=뉴시스] 조성봉 기자= 제22대 총선을 이틀 앞 둔 8일 국회 사무처가 22대 국회의원 배지를 공개하고 있다. (공동취재)2024.04.08. [email protected] /사진=
2023년의 어느 날. 모 국회의원실이 주최한 정책토론회를 찾았던 적이 있다. 기업을 담당하고 있지만, 산업계에 파급력이 큰 정책과 관련한 취재를 하기 위해서였다. 실제 꽤 많은 기업인들이 이 토론회를 찾기도 했다.

하지만 토론회는 김 빠진 맥주 같았다. 토론회에 나온 아이디어들을 정책에 반영해줘야 하는 국회의원들의 모습을 볼 수 없었기 때문이다. 토론회를 주최한 국회의원 조차도 "다른 바쁜 일이 있어서"라는 설명만 남기고 현장에 나타나지 않았다. 이튿날 그 국회의원은 토론회 개최 관련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현장에서는 들어본 적 없는 본인의 현안 관련 코멘트와 함께.


국회의원들이 기업 관련 이슈를 이런 식으로 치부해도 괜찮은 것인지 회의감이 들었다. 자신이 속한 당의 팬덤이나, 지역구와 크게 관련없는 현안들에 접근하는 '의원님'들의 태도가 극명하게 드러났기 때문이다. 그럴 듯한 자료를 만들고, 거기에 적당히 이름만 올려서 의정활동 실적만 쌓으면 된다고 생각하는 것일까.

기자만 이렇게 보는 것은 아니었다. 다른 현안으로 국회 토론회에 '불려갔던' 한 대기업 임원 역시 비슷한 생각을 토로했다. 그는 "국회의원들은 코빼기만 보이고, 사진을 찍은 뒤, 우루루 퇴장하더라"며 "앉아있는 내내 자괴감이 들 정도"라고 말했다. 열정을 갖고 현업에서 바쁘게 뛰고 있는 기업인들의 입장도 생각해보는 예의 자체가 국회에 없다는 평가였다.

여야를 막론하고 기업이 잘돼야 경제가 살아난다고 말하지만, 속마음은 "그래서 그게 표에 도움이 되나?"에 가까운 듯 하다. K-칩스법의 2030년까지 일몰 연장이나 한국판 IRA 등 주요 법들도 국회에서 흐지부지되는 게 현실이다. 기업 현안 법은 제대로 본회의 문턱에 오르지도 못하고 국회의원 임기와 함께 폐기되기 일쑤다. 반도체와 이차전지 등 첨단산업을 책임지는 기업들은 맨손으로 글로벌 무대에서 경쟁할 수밖에 없다.


10일 선거로 뽑히는 '제22대 국회의원'들은 뭔가 다른 모습을 보일 수 있을까. 기업인들에 대한 존중을 갖추고, 표와 상관없이 중요 경제 현안 해결에 나설 수 있을까. 선거판 뉴스들만 들춰봐도 별반 다를 게 없을 것이란 생각이 떠나지 않지만, '그래도 혹시나'란 생각을 다시 한 번 가져본다.
[기자수첩] 국회의원님들과 기업에 대한 '리스펙트'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중국인 SK하이닉스 직원, 화웨이에 반도체 기술 빼돌려

칼럼목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