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SKC, 美 정부 반도체 보조금 받는다…소재·부품·장비 기업 최초

머니투데이
  • 이세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23 19:59
  • 글자크기조절
앱솔릭스 반도체 글라스기판 /사진제공=SKC
SKC 자회사인 앱솔릭스가 미국 정부에 1000억원이 넘는 반도체 보조금을 지급받는다. 반도체 칩 제조사를 제외한 반도체 소재·부품 기업 가운데 미국 정부 보조금을 받는 첫 사례다.

2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미 상무부는 반도체법에 따라 앱솔릭스에 7500만달러(약 1020억원)을 지원한다고 이날 밝혔다.


보조금을 지급받는 대상은 조지아주에 위치한 앱솔릭스 코빙턴 유리기판 제1공장이다. 앱솔릭스가 받는 보조금은 총 투자비 3억달러 중 25% 규모다. 연간 1만2000㎡를 생산할 수 있는 1공장은 최근 완공돼 시운전에 착수했다.

앱솔릭스는 2021년 SKC가 미국 어플라이드머티어리얼즈(AMAT)와 합작으로 설립한 자회사로 최첨단 반도체 패키징에 쓰이는 글라스(유리) 기판을 주력 제품으로 하고 있다.

유리로 기판을 만들면 플라스틱을 사용했을 때보다 기판을 더 얇게 만들 수 있어 데이터 처리 속도와 전력 효율을 높일 수 있다. 유리기판이 인공지능(AI) 등 대용량 데이터를 고속으로 처리하기 위한 '게임 체인저'로 꼽히는 이유다.


미국 정부가 앱솔릭스에 보조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한 것은 유리기판이 반도체 산업 패러다임을 바꿀 수 있을 핵심 부품이라는 판단이 반영됐단 해석이다. 이를 계기로 미국 내 기업의 유리 기판 공급이 원활해질 전망이다.

앱솔릭스는 연간 생산량 7만2000㎡에 달하는 제2공장 건설도 추진할 예정이다. 오준록 액솔릭스 대표는 "(미 정부 지원으로) 고성능 컴퓨팅과 최첨단 국방 애플리케이션에 사용할 선구적인 유리 기판 기술을 완전히 상용화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연설 자료 보려고 머리 돌리지 않았다면…트럼프 피격 재구성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