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92.40 690.18 1128.50
▲4.34 ▲8.8 ▼0.7
+0.21% +1.29% -0.06%
양악수술배너 (11/12)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JP모건의 증삼살인과 삼성전자 주가 하락

[홍찬선의 네글세상]<8>증삼살인(曾參殺人)과 삼인성호(三人成虎)

네글세상 머니투데이 홍찬선 부국장겸 산업1부장 |입력 : 2013.06.15 11:33|조회 : 18155
폰트크기
기사공유
편집자주고진감래(苦盡甘來) 새옹지마(塞翁之馬) 지지불태(知止不殆)... 네 글자로 만들어진 사자성어(四字成語)는 우리 조상들의 오랜 경험을 통해 만들어진 생활의 지혜이자 인생철학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온고지신(溫故知新)이란 말처럼 선조의 지혜는 현재와 미래를 슬기롭게 살아가는 지표가 됩니다. 사자성어를 통한 '네글세상'로 독자 여러분과 함께 한국 경제와 사회 문화 등을 생각해봅니다. 많은 관심과 성원 부탁드립니다.
일러스트 = 임종철
일러스트 = 임종철
‘고속도로의 한 휴게소에서 목동의 초등학교에 다니는 5학년 학생을 납치해 장기 밀매조직에 팔아넘기려 했다.’
‘경남 창원에서 행인을 붙잡고 “몇 년생이냐?”고 물어본 뒤 인신매매를 한다.’

최근 들어 온라인을 통해 빠르게 번지고 있는 괴담이다. 경찰청이 13일 “창원과 목동의 관할 경찰서에 확인한 결과 피해사례가 없는 명백한 허위”라고 발표했지만, 확인되지 않은 소문이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고 있다. 발 없는 말이 천리길을 가고, 네마리 말이 끄는 수레보다 혀가 빠르다(사불급설, 駟不及舌)는 것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근거가 없는 소문은 멀쩡한 사람을 죽음에 이르게 하는 괴력을 갖는다. 공자 맹자와 함께 4성(四聖)으로 불리는 증삼(曾參)도 살인자로 오해받은 적이 있다. 증삼(曾子)이 노(魯)나라의 비(費)라는 곳에 살 때, 이곳에는 증삼이라는 동명이인이 살고 있었다. 하루는 그 증삼이 살인을 했는데, 한 사람이 증자 어머니에게 허겁지겁 달려와 “증삼(曾參)이 사람을 죽였다”고 했다.

베틀에 앉아 있던 증삼의 어머니는 이 말을 듣자 “우리 아들이 사람을 죽일 리가 없다”며 태연하게 계속 베를 짰다. 다른 사람이 뛰어와 “증삼이 살인했다”고 했지만 어머니는 흔들리지 않았다. 하지만 잠시 후 세 번째 사람이 와서 “증삼이 사람을 죽였다”고 하자 어머니는 허둥대며 일어나 베틀의 북을 내던지며 뒷담을 넘어 도망갔다. 아들에 대한 절대적 믿음도 세 사람의 잇따른 의심에서 무너졌던 것이다. 바로 『전국책(戰國策)』에 나오는 ‘증삼살인(曾參殺人)이라는 고사다.

이 말은 아무리 근거 없는 소문이라도 많은 사람들이 얘기하면 사실처럼 믿게 만든다는 것을 경고한다. 서울 광화문 광장에 호랑이가 나타났다고 여러 사람들이 얘기하면 대부분이 믿는다는 삼인성호(三人成虎)도 마찬가지다.

삼성전자 주가가 최근 6일 동안 11.88%나 급락하며 시가총액이 27조원이나 감소한 것도 ‘증삼살인 효과’라고 할 수 있다. JP모건이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갤럭시4의 판매가 예상보다 부진하다”며 삼성전자 목표주가를 하향 조정한 뒤부터 미끄럼을 탔다. 지난 5일, JP모건 리포트가 나온 날 1.23% 내렸고 다음 거래일인 7일에는 6% 넘게 폭락했다. 주가가 떨어지자 모건스탠리도 지난 11일, 같은 이유로 삼성전자 목표주가를 180만원에서 175만원으로 낮췄다.

신종균 삼성전자 IM(IT&모바일)부문 사장과 최치준 삼성전기 사장이 12일 “갤럭시S4가 여전히 잘 나간다”고 밝혔지만 삼인성호의 기세는 누그러들지 않았다. 영국의 FT가 “주가가 고점에 비해 90%나 폭락한 노키아나 9개월 동안 3분의 1이 급락한 애플과 달리 삼성전자의 주가 급락은 지나치다”고 한 것도 말발이 먹히지 않았다.

하지만 삼성전자는 정말 다르다. 핸드폰(스마트폰)과 반도체, 디스플레이와 가전제품 등을 모두 아우르는 비즈니스 포트폴리오를 갖추고 있다. 애플이나 노키아, 소니 등과 달리 경기변동에 대한 대항력이 강하다. 삼성전자의 PER(주가수익비율)도 7배 안팎에 불과하다. 애플의 11배, 소니의 33배에 비해 현격하게 저평가돼 있다고 할 수 있다.

삼성전자의 재무제표를 들여다보면 JP모건이나 모건스탠리 보고서의 신뢰성이 떨어진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삼성전자는 수십조원에 이르는 연구개발(R&D)비 상각기간과 건물 및 기계장비의 내용연수를 경쟁업체보다 짧게 잡고 있다. 그만큼 비용처리를 많이 해 이익규모가 줄어드는 효과가 있다. 경쟁업체 수준으로 처리한다면 지금보다 훨씬 많은 이익을 계상할 수 있는, ‘어닝 서프라이즈’가 가능하다는 얘기다.

여러 사람의 말은 쇠도 녹인다고 한다. 초(楚)나라의 비운의 시인, 굴원(屈原)이 『천문(天問)』에서 “뭇 간신들의 입이 쇠를 녹인다(중구삭금, 衆口삭金)”며 왕이 간신의 말에 속는 것을 경고한데서 나온 말이다. 외국 증권사의 증삼살인이 멀쩡한 기업과 시장의 붕괴를 가져올 수 있음을 경계해야 한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이상근  | 2013.06.15 23:17

실적이 발표되면 서프라이즈하게 시장이 다시 열광할겁니다. 지금은 중기상승을 마무리하고 더큰 상승을 위해 대물대를 제거하는 시기입니다. 양놈들의 농간에 넘어가면 곤란하겠죠. 모건은...

소셜댓글 전체보기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