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머니투데이

돈 모으는 비결, 주식은 잊어라?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돈 모으는 비결, 주식은 잊어라?

머니투데이
  • 권성희 부장
  • VIEW 35,279
  • 2013.10.19 12:3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줄리아 투자노트]

때로 우리가 알고 있는 재테크 전략은 실제 돈을 모으는데 도움이 되지 않는다. 미국 애틀랜타에서 재무설계사로 활동하고 있는 러셀 홀콤은 최근 US 뉴스&월드 리포트와 인터뷰에서 사람들이 쉽게 간과하는 돈 모으는 전략 5가지를 소개했다.

첫째, 작은 집을 사라. 홀콤은 "2004∼2006년 주택 붐이 일었을 때 사람들은 부동산 중개업소에서 '당신의 소득 수준이라면 80만달러짜리 집을 살 수 있다'는 식의 말을 많이 들었다"고 회상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이 말을 듣고 자기 소득으로 살 수 있는 한도 내에서 가장 비싼 집을 샀다. 홀콤은 소득에 근거해 살 집을 결정했던 사람들은 결국 금융위기가 닥쳤을 때 직장을 잃고 빚을 갚지 못해 집마저 잃게 됐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현재 소득에 관계없이 작은 집이 위기 때 유리하다.

둘째, 퇴직을 위해 저축하지 말라. 홀콤은 물론 퇴직을 위해 저축은 해야 하지만 연금저축처럼 노후 대비용으로 나온 절세형 상품에 너무 많은 돈을 투입하지 말라고 조언했다. 너무 많은 돈을 중간에 해지하기 어려운 연금저축이나 연금보험에 넣어두면 경제적으로 위기가 닥쳤을 때 대처하기가 어렵다는 것이다. 홀콤은 "위기 때 생존 여부는 적응할 수 있는 능력에 달려 있다"며 너무 많은 돈이 퇴직용 저축에 묶여 있으면 변동성이 심한 세상에 탄력적으로 대응하기 어려워진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많은 사람들이 개인연금저축이나 개인연금보험에 가입했다가 중간에 해지해 값비싼 수수료를 물고 있다. 따라서 퇴직에 대비해 저축하되 단기적으로 융통할 수 있는 돈을 모으는데 우선순위를 둬야 한다고 홀콤은 강조했다. 언제든 꺼내 쓸 수 있는 돈이 있어야 좋은 투자 기회가 왔을 때도 잡을 수 있다.

셋째, 주식에 대해선 잊어라. 홀콤은 "재정적 어려움을 극복하고 성공한 사람들은 대부분 시장 상황과 별 상관이 없이 돈을 모았다"며 "주식은 그들이 성공한 원인이 아니라 성공하는데 필요한 수단이었을 뿐"이라고 지적했다. 주식이니 채권이니 하는 투자 전략이나 투자 방법에 초점을 맞추지 말고 더 큰 재정적 설계도를 그려보라는 얘기다.

넷째, 영속적인 소득 흐름에 초점을 맞추라. 홀콤은 모든 사람들이 영속적인 소득 흐름을 구축하는 방법을 고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는 꾸준히 현금을 창출해주는 소득원을 만들어야 한다는 뜻이다. 영속적인 소득 흐름은 임대료가 나오는 부동산이 될 수도 있고 인세가 꾸준히 나오는 책이나 음악이 될 수도 있으며 배당수익률이 높은 주식이 될 수도 있다.

홀콤은 "영속적인 소득 흐름은 사업에서도 성배와 같은 것"이라며 "누구든 지속적으로 현금 창출이 가능한 모델로 구축하는데 힘을 쏟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홀콤은 영속적인 소득 흐름으로 연금보험은 추천하지 않았다. 세상을 떠날 때까지 연금을 준다지만 실제로 불입하는 돈에서 떼내는 수수료가 너무 비싼데다 한번 가입하면 마음이 바뀌어도 해지하기가 어렵다는 것이다.

다섯째, 생활 현금흐름을 계산하라. 사람들은 재정에 대해 점검할 때 식비나 의류비, 전기료 같은 지출부터 살펴보는 경향이 있다. 홀콤은 이런 계산법은 "전적으로 의미가 없다"고 지적했다. 매달, 매년 씀씀이가 바뀌는 항목보다는 빨리 변하기 어려운 지출, 예를 들어 대출 이자 같은 지출부터 점검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그는 "빨리 줄이기 어려운 지출 규모를 계산하면 위기가 닥쳤을 때 얼마나 잘 대처할 수 있는지 가늠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 이처럼 매달 혹은 매년 반드시 필요한 현금을 생활 현금흐름이라고 불렀다.

매년 반드시 필요한 현금만큼 벌고 있다면 재정적으로는 일단 안전하다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소득이 줄어들 수 있는 만큼 반드시 필요한 지출을 줄여 나가는 것이 장기적인 재정적 안정을 위해서는 반드시 필요하다.



칼럼목록

종료된칼럼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1/25~)
대한민국법무대상 (12/03~)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