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08.98 831.85 1123.20
보합 5.97 보합 2.97 ▼3.4
09/18 16:00 코스피 기준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차량용 블랙박스 의무장착 미국, 새로운 '수출 기회' 온다

[新미국시장 개척]<1>저가형 대시캠과 EDR연동 제품 개발 필요

폰트크기
기사공유
편집자주제2의 수출 드라이브가 필요한 지금, 세계 최대 소비재 시장인 미국시장의 생생한 현장 모습과 깊이있는 분석을 제공합니다.
차량용 블랙박스 의무장착 미국, 새로운 '수출 기회' 온다
미 연방도로교통안전국(NHTSA)에 따르면 지난 2014년 9월부터 제조되는 신차에는 차량용 블랙박스인 'EDR(Event Data Recorder)‘을 의무적으로 장착하도록 했다. 이와 관련해 우리기업이 미국 시장개척을 위해서 먼저 이해해야할 부분이 있다. 한국에서 사용하는 차량용 블랙박스와 미국연방법에서 정의하는 의무화대상 차량 기록장치, 즉 블랙박스의 개념은 조금 다르기 때문이다.

미국 연방법에 의거 신차 제조단계부터 장착을 의무화한 운행기록장치(EDR)는 차량 운행속도, 엑설레이터 압력, 분당 엔진RPM, 브레이크 조작여부, 안전벨트 착용유무. 에어백 작동 등 사고와 관련된 차량 운행정보기록 장치를 말한다.

차량용 블랙박스의 개념에는 EDR과 DVR, 그리고 한국의 차량 블랙박스 개념과 유사한 대시캠(Dash Cam)으로 구분되는 데, 미국 연방법의 의무화 대상은 전자인 EDR(운행기록장치)에 가깝다. 한국에서 주로 사용하는 블랙박스는 주로 사고시 영상과 음성 위주로 기록하는 장치로 대시캠(Dash Cam)에 해당한다.

차량용 블랙박스와 관련해 우리가 알아야할 다른 이슈들도 있다. 사고시 이 운행정보 기록장치가 저장한 정보 활용 주체의 문제인데, 활용 주체가 보험사인가, 경찰인가, 제조사인가, 아니면 차량 소유주인가에 따라 향후 블랙박스 시장 형성에 영향을 미친다.

사고 원인조사를 위해 보험사, 경찰 등도 사용 가능한 정보로 결론지어진다면 활용성이 높아 한국처럼 블랙박스 시장이 순식간 커질 수 있으나, 아쉽게도 아직 미국 법률은 소유주의 활용 권리만을 인정하고 있다. 차량 소유주 본인이 공개를 거부하면 활용이 안 되는 문제가 존재한다. 다행히 뉴욕주를 포함한 약 14여개 주에서 차량용 기록장치의 기록물을 소송관련자들이 증거자료로 채택 가능하도록 법적 근거를 마련하였으나, 여전히 많은 주에서 법적 증거로서의 활용에는 제약이 있다.

또한, 미 정부는 제조단계에서 EDR 장착을 의무화하고 있어, 미국 정부의 블랙박스 장착 의무화 조치가 애프터 마켓 제품인 한국형 블랙박스의 수요로 당장 연결되지는 않는다는 점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국내 한국형 차량 블랙박스 시장의 전망은 그리 나쁘지 않다. 미 연방법으로 차량 블랙박스를 의무화한 조치는 기록물에서 차이가 난다고는 하나, ‘대시 캠’ 또한 사고에 대비한 보조적 운행기록 수단으로 활용될 가치가 높기 때문이다. 그래서 미국 내 아마존 등 온라인 중심의 유통시장에서 수요가 조금씩 증가 추세에 있다.

다만, 기술력이 앞선 한국 블랙박스 제품 생산 기업의 미국 시장 진출 전략은 조금 완충할 필요가 있다. 차량용 DASH CAM 분야에서 우리 기업의 기술력은 중국보다 상당히 앞서 있다. 그러나 미국 내 시장 확대를 위해서는 고가 기능을 장착하여 가격을 무겁게 해서는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많다. 한국은 이미 4CH 제품이 출시되고 있으나 미국에서는 아직도 프라이버시에 민감해, 1CH 수요 중심으로 조금씩 유통되고 있다.

우리 기업 중에는 치열한 내수시장에 집중하다 보니 1채널 블랙박스 제품을 이미 단종시킨 경우도 있는데, 미국 시장용으로 개량해 저가로 공략해볼 필요가 있다. 그리고 한국형 블랙박스 제품에 EDR 연동 제품개발 등도 시도해 볼 만하며, 저채널 제품에 와이파이 기능을 결합한 제품 등 가격부담을 낮추되 특이한 요소를 가미하는 차별화 전략이 필요하다. 그리고 누구나 손쉽게 구매해서 장착 가능하도록 매뉴얼을 단순화하고, 장착대행 등 현지 A/S 인프라를 구축하는 노력도 필요하다.

미국 소비자들은 아직 DASH CAM에 대한 이해도가 낮고 프라이버시 문제를 민감하게 받아들이고 있어 시장이 잘 형성되지 않으나, 최근에 독특한 제품을 찾는 미국 유통사들이 저채널 제품을 찾고 있어 기술력을 보유한 한국 기업들의 대응 준비가 어느 때보다 필요한 시점이다.

이제는 DASH CAM 장착이 보험 비용과 사고검증에 도움이 된다는 점을 홍보하는 조직적 대응과 미국 보험사, 대형운송회사를 대상으로 한 공동 마케팅 활동 등도 함께 시도해 볼 만한다. 미국시장은 충분히 시장규모가 있는 만큼 서로 경쟁하기보다는 시장을 함께 띄우는 작업이 급선무다.

/사진제공=천병우 소장, 그래픽=김현정 디자이너
/사진제공=천병우 소장, 그래픽=김현정 디자이너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