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91.98 687.16 1127.60
▲3.92 ▲5.78 ▼1.6
+0.19% +0.85% -0.14%
양악수술배너 (11/12)KMA 컨퍼런스 배너 (11/9~11/22)
블록체인 가상화폐

화재에 강한 '방화유리문', '꼼수' 시공에 울상

화재 사고 빈발하는 가을철 도래...방화유리문 활성화 대책 마련 시급

신아름의 시시콜콜 머니투데이 신아름 기자 |입력 : 2015.10.09 03:30|조회 : 9737
폰트크기
기사공유
화재에 강한 '방화유리문', '꼼수' 시공에 울상
화재위험이 높아지는 계절이 찾아오면서 화재에 강한 고성능 방화유리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비용 등의 문제로 실제 건물에 이를 시공하지 않거나 방화유리 대신 일반 유리로 바꿔치기 하는 '꼼수' 시공도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8일 국민안전처 화재현황통계에 따르면 연중 화재사고 건수는 9월부터 증가해 이듬해 3월까지 이 같은 추세가 지속되는 경향을 보인다. 실제로 지난해 8월 2532건이던 화재건수는 9월 2662건으로 늘어난 데 이어 올해 3월 6549건으로 정점을 찍고, 4월 3544건으로 감소세로 돌아섰다.

가을철은 대기가 건조해지면서 산불발생이 크게 늘어나고, 겨울철은 쌀쌀해지는 날씨에 화기 사용이 늘어 일반 건물의 화재 발생 빈도도 높아진다.

이에 따라 화재사고 발생으로 인한 인명, 재산피해를 줄여주는 자재들에 대한 관심이 높은 가운데 방화유리문도 주목을 받고 있다. 그동안 널리 쓰였던 철제 방화문에 비해 방화유리문이 성능은 물론 미적 효과도 뛰어나서다. 더구나 최근 아파트 대피공간에 적용되는 방화문에 30분 이상의 차열성능을 갖추도록 한 건축법이 만들어진 것도 방화유리 수요증가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다.

하지만 아직까지 실제 방화유리문이 시공되는 사례는 많지 않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높은 단가에 대한 비용부담 때문에 방화유리로 건축허가를 받은 후 일반유리를 사용하는 불법 시공이 종종 벌어지고 있다는 것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방화유리는 일반유리와 외관상 차이가 없어 시공 후 구별이 힘들다는 점을 악용하는 경우가 많다"며 "이렇게 불법시공할 경우 화재 발생 시 충분한 대피시간 및 공간을 확보할 수 없고 이는 고스란히 대형 인명피해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업계에서는 방화유리 불법시공에 대한 지도·단속을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특히 신축건물의 최종 승인을 위한 준공검사 단계에서 함께 이뤄지는 소방시설 완공검사가 보다 철저하고 정확하게 이뤄져야 한다는 지적이다.

소방시설 완공검사는 주로 사용승인을 대행하는 건축 감리사에 의해 이뤄지는데 대부분 서류상으로만 적합 여부를 검토하거나 육안으로 확인하는 게 전부인 상황이라 충분한 검증이 이뤄지기 힘든 구조라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은다.

업계 한 관계자는 "방화문 시험성적서에 기재된 그대로 방화유리와 프레임(틀)을 사용했는지 세트로 관리하고, 방화문 제품 공정과 생산에 대한 관리와 검수를 강화해야 한다"며 "방화유리 단체표준인증 활성화를 위한 대책 마련도 시급한 과제"라고 말했다.
한글라스의 방화유리 '콘트라플램'이 시공된 덴마크 코펜하겐의 오페라하우스/사진제공=한글라스
한글라스의 방화유리 '콘트라플램'이 시공된 덴마크 코펜하겐의 오페라하우스/사진제공=한글라스

신아름
신아름 peut@mt.co.kr

머니투데이 증권부 신아름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