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KLA 대한민국 법무대상 고용노동부 청년내일 채움공제 (~1207)
비트코인 광풍 - 가상화폐가 뭐길래

'토종 커피전문점' 카페베네, 기업회생절차 신청

머니투데이 박상빈 기자 |입력 : 2018.01.12 18:30|조회 : 5422
폰트크기
기사공유
카페베네 BI/사진제공=카페베네
카페베네 BI/사진제공=카페베네
토종 커피전문점 카페베네가 12일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를 신청했다.

카페베네는 이날 오후 서울회생법원에 기업회생절차를 신청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임시주주총회와 이사회에서 기업회생절차 신청을 의결했다.

카페베네 관계자는 "사업을 통해 얻는 수익이 대부분 부채 상환에 들어가 가맹사업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며 "가맹점 물류 공급에 차질이 없도록 해결하는 등 가맹사업 운영을 이어가기 위해 법정관리를 신청하게 됐다"고 말했다.

카페베는 김선권 토니버거 대표가 2008년 창업했다. 창업 5년만에 매장 1000개 이상을 열고, 스타 마케팅 등으로 주목 받았다. 그러나 이후 신규 사업 실패, 경쟁업체들의 선전 등에 실적 부진을 겪으며 경영난에 처했다.

2016년 사모펀드운용사 K3제오호사모투자전문회사와 싱가포르 푸드엠파이어그룹, 인도네시아 살림그룹의 합작법인 '한류벤처스'가 김 대표로부터 경영권을 인수했으나 경영 정상화를 이뤄내지 못했다.

부채는 2014년 1500억원에 달했으나 전체 금융부채의 70% 규모인 700억원을 상환하는 등에 지난해 3분기 기준 749억원으로 줄었다.

한 업계 관계자는 "프랜차이즈 업계에 한 획을 그었던 카페베네인데, 결국 관리부재로 인해 무너진 신화가 됐다"며 "안타까우면서도 자칫 프랜차이즈 이미지가 악화할까 우려된다"고 말했다.

박상빈
박상빈 bini@mt.co.kr twitter

세상을 바꾸자! 바뀌자! 박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