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08.98 831.85 1123.20
▲5.97 ▲2.97 ▼3.4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안희정 파문'에 고개숙인 與, "유구무언…정무적 판단 않을 것"

[the300] 당내 젠더폭력대책특위 구성, 신고센터 적극 운영키로

이건희의'행복투자' 머니투데이 이재원 이건희 기자 |입력 : 2018.03.07 10:21
폰트크기
기사공유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운데) 등 지도부가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성폭행 의혹에 대해 7일 "유구무언"이라며 거듭 사과했다. /사진=뉴시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운데) 등 지도부가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성폭행 의혹에 대해 7일 "유구무언"이라며 거듭 사과했다. /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성폭행 의혹에 대해 "유구무언"이라며 거듭 사과했다. 또 피해자 보호와 성폭력 피해에 대한 즉각적인 진상조사를 약속했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다시 한 번 국민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며 이같이 사과했다.

추 대표는 "우리 당은 어렵게 용기낸 피해자가 2차 피해에 노출되지 않도록 모든 노력 기울일 것"이라며 "민주당 젠더폭력대책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활동에 돌입한 만큼, 우리 주변의 성폭력 신고와 제보가 있다면 즉각적인 진상조사를 펼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방선거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해 진실을 덮거나 외면하는 판단은 일절 하지 않아야 할 것"이라며 "원칙과 상식에 입각해 사회혁신의 계기로 삼을 것"이라고 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도 "면목이 없다"고 고개를 숙인 뒤 "미투운동은 우리사회의 불안한 위계와 성평력 근본적인 성찰과 반성을 요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당의 미투 운동 지지를 백장미쇼라고 조롱하는 것은, 우리 사회가 함께 맞서 싸워야 할 것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것"이라며 "진영을 불문하고 잘못된 행위는 도덕적 잘못을 묻는게 우리 사회를 발전시키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충청·강원 지역 최고위원인 박완주 의원은 철저한 피해자 보호를 약속했다. 그는 "충남도당은 피해자와 함께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힌다"면서 "충남도당은 이번 지선에서 배신감 어루만져줄 수 있는 후보 내기위해 보다 엄격한 잣대를 적용하겠다"고 말했다.

이춘석 사무총장은 신고센터 운영과, 성폭력 의혹 제기시 공천배제 등 강력 대책을 제시했다. 그는 "남인순·정춘숙 의원을 간사로 해서 젠더TF를 구성하고, 신고센터를 만들도록 할 것"이라며 "신고 접수 시 조사를 통해 책임이 있다면 책임을 묻고, 당에서 고발도 직접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지선과 관련해 이의제기가 이뤄진다면, 당 직권 조사를 통해 공천배제 등 책임있는 조치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민주당 최고위원회는 이날 안 전 지사에 대한 제명 절차를 완료했다. 백혜련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최고위원회의에서 윤리심판원이 안 전 지사에 대한 제명 결정을 보고했다고 전했다.
앞서 민주당 윤리심판원은 전날(6일) 안 전 지사에 대한 제명 조치를 결정했다.

민주당이 이날 최고위원회 보고 절차까지 진행함에 따라 지난 5일 성폭행 의혹이 제기된 안 전 지사에 대한 민주당의 징계 절차는 이틀 만에 마무리됐다. 백 대변인은 "오늘 보고돼서 (징계 절차가) 끝났다"고 말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