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96.91 718.84 1136.80
▼64.8 ▼25.31 ▲8.4
메디슈머 배너 (7/6~) 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MT리포트]자원 개발 펀드·P2P 소액대출, 북한 진출 '시도'

[북한속쏙알기(6)-금융]<6>국제단체 북한 농민대상 소액대출…민간회사 진출 시도했지만 지지부진

머니투데이 이학렬 기자 |입력 : 2018.08.06 18:21
폰트크기
기사공유
편집자주북한에서는 개인이 은행에서 돈을 빌린다는 것을 상상하기 어렵다. 은행에 계좌가 있는 사람도 거의 없다. 돈이 필요하면 ‘돈주’라 불리는 일종의 대부업자를 찾아야 한다. 반면 온라인 쇼핑이 등장하면서 충전식 현금카드를 이용한 전자결제는 늘고 있다. 개인이 이용할 수 있는 은행은 없고 모바일 결제는 막 활성화하기 시작한 곳, 북한의 금융생활에 대해 살펴봤다.
[MT리포트]자원 개발 펀드·P2P 소액대출, 북한 진출 '시도'

2000년대초부터 최근까지 이어진 대북 제재로 북한과 직접적인 금융거래는 쉽지 않다. 하지만 북한의 금융시장에 진출하려는 시도가 아예 없었던 건 아니다. 주로 인도주의적인 차원에서 이뤄진 지원이지만 북한의 가능성을 보고 진출을 꾀하려는 시도도 있었다.

가장 먼저 나선 건 국제단체들이다. 국제농업개발기금(IFAD)는 북한 농촌 빈곤퇴치를 위해 저소득 농민과 여성을 대상으로 소액대출을 진행했다. IFAD는 세계 식량문제를 해결하고 개발도상국의 농업개발을 위한 자금지원을 위해 1978년에 설립된 UN 특별기구다.

IFAD는 1996년부터 2008년 6월까지 양잠개발, 곡식 및 가축재건, 고산지역 식량 안전성 등 3개 프로젝트에 약 9810만달러를 조선중앙은행을 통해 투자했다. 조선중앙은행은 5% 고정 금리로 협동농장을 통해 농가에 대출했다. 농가 소득이 크게 늘어나는 등 사업은 성공적이었으나 대북 금융제재로 자금지원이 중단됐다. 특히 IFAD는 2013년까지 투자금액 중 4070만달러를 회수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간 금융회사도 나섰다. 2004년 호주의 마라나타 신탁회사가 북한의 재무성과 금융합작법인 코리아 마라나타 개발주식회사를 설립했다. 북한의 공장과 소기업, 일반 주민들에게 평균 2000유로를 대출했으며 금리는 약 12%였다. 금리가 높았지만 대출 회수율은 100%에 이를 정도로 성공적이었다.

실제로 시행되진 않았지만 북한 지하자원을 노린 국제사모펀드와 P2P(개인간 거래)를 통해 북한 금융시장에 진출하려는 시도도 있었다.

2005년 런던의 앵글로시노캐피탈파트너스와 홍콩 투자자문사 고려아시아가 합자한 조선개발투자펀드(CDIF)는 북한의 금광석과 광물자원 개발 등 북한기업에만 투자하는 북한전용펀드로 5000만달러(약 550억원) 규모의 국제사모펀드를 발행할 계획이었다. 북한도 높은 관심을 보였으나 FSA(런던금융감독청)의 승인을 받지 못하면서 흐지부지됐다.

미국의 P2P업체인 키바(KIVA)가 대북 소액대출사업에 관심을 갖고 추진했으나 북한당국과의 합작없이는 불가능하다고 판단하고 무기한 연기했던 사례도 있다. 키바는 2005년 설립돼 샌프란시스코에 본사를 둔 비영리단체로 '빈곤 퇴치를 위해 대출로 사람을 연결한다'는 사명을 갖고 있다.

윤병수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연구위원은 "북한의 지하자원을 개발하기 위해 해외 금융회사가 관심을 많이 보였으나 북한의 금융시스템 미비, 불투명한 금융구조 등이 북한 진출의 걸림돌로 작용했다"고 밝혔다.

이학렬
이학렬 tootsie@mt.co.kr

머니투데이 편집부, 증권부, 경제부, 정보미디어과학부, 이슈플러스팀 등을 거쳐 금융부 은행팀장을 맡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